왕전

Chines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왕전(王翦)

출생 빈양(頻陽) 동향(東鄕)
생존시기 전국시대
관련 활동 군사, 정치


개요

왕전(王翦)은 빈양 동향[1] 사람이다. 전국 시대 진(秦)나라의 명장으로, 걸출한 군사가였다. 어릴 때부터 군사에 대해 관심이 많았으며 진시황을 보좌했다. 나중에는 군대를 통솔하여 조나라, 연나라, 나라 등을 격파했다. 왕전과 그의 아들 왕분은 진시황의 전국 통일과 영토 확장의 일등 공신이다. 진시황은 그 공을 인정하여 무성후(武成侯)에 봉했다. 뛰어난 군사적 지휘능력 지닌 인물로, 백기, 이목, 염파와 함께 전국시대의 사대 명장으로 꼽힌다.

생애

진시황 11년

진시황 11년(기원전 236년), 왕전은 환의(桓齮), 양단화(楊端和)와 함께 병력을 거느리고 조나라의 연여(閼與)[2] 지역을 공격하여 9개의 성을 빼앗았다. 이때 왕전은 18일 동안 군사를 통솔하면서 녹봉이 100석 이하인 군사들 중 열에 여덟은 돌려보내고 둘만 남아 종군하게 했다. 이렇게 해서 만들어진 정예부대로 업(鄴)[3]과 안양(安陽)[4]지역을 취했다.


진시황 18년

진시황 18년(기원전 229년), 진시황은 대규모의 군사를 일으켜 조나라를 공격했다. 왕전은 상지(上地)[5]의 병사를 이끌고 정경(井陘)[6]을 공격했다. 진나라의 공격에 조나라는 이목(李牧)과 사마상(司馬尙)에게 군사를 내주어 방어를 하게 했다. 왕전만큼 유능했던 조나라의 명장 이목은, 진나라 군대를 수 차례 크게 물리치고, 진나라 장수 환의까지 죽이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런 연유로 왕전은 이목을 증오했다. 왕전은 이간질을 사용하여 이목을 공략하는 전략을 세웠다. 그는 조나라의 유목왕(幽穆王)의 총애를 받았던 곽개(郭開)등 신하들에게 금전을 주고 그가 유목왕의 앞에서 이간질을 하게 시켰다. 곽개는 유목왕에게 “이목과 사마상은 진나라와 함께 조나라를 공격하여 진나라로부터 많은 영지를 얻으려 합니다.”라고 한다. 이에 유목왕은 그들을 의심하기 시작했고, 조총(趙蔥)과 안취(顔聚)를 파견하여 그들을 대신해 군대를 통솔하게 했다. 뒤이어 이목을 죽이고, 사마상을 폐위시켰다. 3개월이 지난 후, 왕전은 기회를 틈타 빠르게 조나라를 습격하여 조나라 군대를 크게 격파했다. 조총을 죽이고, 유목왕과 장군 안최를 사로잡음으로써 조나라를 토벌하는 데에 성공한다. 조나라의 영토는 모두 진나라의 군(郡)이 되었다.


진시황 20년

진시황 20년(기원전 227년), 이 해는 그 유명한 형가(荊軻)의 진시황 암살 시도 사건이 있었던 시기였다. 형가가 암살에 실패한 후, 진시황은 크게 분노하여, 이 기회를 이용해 왕전에게 군사를 내주어 암살을 교사한 연나라를 치게 했다. 연나라는 대(代)왕 가(嘉)와 연합하여 진나라에 맞섰지만, 왕전은 연합군을 마침내 역수(易水) 서쪽에서 완전히 격파했다. 왕전은 이어서 연나라의 수도 계(蓟)[7]를 함락시켰다. 연나라 왕 희(喜)은 요동(遼東)[8]으로 도망쳤고, 연나라도 사실상 유명무실인 나라가 되었다.


진시황 23~24년

진시황 23~24년(기원전 224~223년), 진나라는 삼진(三晋)지역을 평정하고, 초나라의 군대를 수차례 무찔렀다. 진시황은 이 기세를 몰아서 초나라를 정벌할 생각을 했다. 그는 초나라를 정벌할 계획을 의논하기 위해 군신들을 모았다. 당시 진나라 장수 중에는 이신(李信)이라는 젊고 용맹스러운 장수가 있었다. 진시황은 그를 현명하고 용감하다고 여겼다. 진시황은 그에게 초나라를 공격하는 데 병력이 얼마나 필요하냐고 물었다. 이신은 20만 명이면 충분하다고 했다. 진시황은 또 왕전에게 같은 질문을 했다. 왕전은 60만 명이 아니면 안 된다고 답했다. 진시황은 왕전이 나이가 들어서 겁이 많아졌다고 생각했다. 그는 이신의 말에 기뻐하여 그에게 20만 명의 병사를 내주고 몽염(蒙恬)과 함께 초나라를 토벌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왕전은 자신의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게 되자, 병이 있다는 핑계로 고향 빈양으로 갔다.


이신은 병사를 둘로 나누어 자신은 평여(平與)[9]를 공격하고, 몽염은 침(寢)[10]을 공격하여 초나라 군대를 크게 격파했다. 이신은 언영(鄢郢)</ref>호북성(湖北省) 일부 지역</ref>을 공략하고 성부(城父)[11]에서 몽염과 만나려고 했다. 그러나 초나라 병사가 3일 밤낮을 쉬지 않고 뒤쫓아와서 이신의 군대를 크게 무찌르고 도위(都尉) 7명을 죽였다.


진시황은 이 소식을 듣고 크게 노하여 친히 왕전의 집이 있는 빈양으로 가서 그에게 사죄했다. 진시황은 자신이 왕전의 의견을 채택하지 않아 이신이 진나라의 군대를 욕보이게 했고, 초나라의 병력이 계속 진격하고 있으니 군대를 지휘해 줄 것을 간청한다. 왕전은 진시황에게서 60만 명의 병사를 동원할 것을 약속받고 정벌에 나서기로 했다.


진시황은 몸소 파수(灞水)[12]까지 왕전을 바래다주었다. 왕전은 출발하기 직전에 진시황에게 자손을 위해 좋은 논밭, 저택, 정원과 연못을 내려 달라고 심하게 거듭하여 청했다. 이후에도 길을 나서면서 다섯 번이나 연이어 같은 일을 청원했다. 혹자는 “장군께서 대가를 구걸하시는 것이 너무 지나치십니다.”라고 말했다. 그제야 왕전은 그 속뜻을 알려주었다. 진시황은 천성이 의심이 많은 사람이었다. 자신의 손에 진나라의 전 병력인 60만 명이 있으니, 이때 거듭하여 보상을 요구해야 진시황이 자신을 반역을 일으킬 사람이 아닌, 그저 재물을 탐하는 늙은 장수로 여길 것이라고 생각했다.


왕전은 대군을 거느리고 초나라 군대 근처에 이르러서는 보루를 쌓고 지키기만 하고 공격하려 하지 않았다. 초나라 병사들이 수차례 싸움을 걸어 왔지만 끝내 응하지 않았다. 왕전을 매일 병사들을 쉬게하고 목욕을 하게 했다. 또 자신은 친히 병사들과 함께 밥을 먹었다. 무려 일 년이 넘는 시간 동안 왕전은 수비를 단단히 하여 병사를 훈련시키고 사기를 진작했다. 왕전은 사람을 시켜서 병사들이 무엇을 하면서 노느냐고 물어보기도 했다. 그는 살펴본 뒤 돌아와서 “돌 던지기와 멀리뛰기를 합니다”라고 답했다. 이에 왕전은 병사들이 출전할 준비가 되었다고 생각했다.


초나라는 진나라 군대에 여러 번 싸움을 걸어도 진나라가 나오지 않자 병사를 동쪽으로 이끌고 갔다. 조용히 기회를 엿보던 왕전은 곧바로 병사들을 출격시켰다. 이 공격으로 초나라를 크게 무찌르고 초나라 장군 항연(項燕)을 죽이는 성과를 거두었다.


1년 후에 초나라 왕 웅부추를(熊負芻)를 포로로 잡고 초나라의 땅을 모두 평정하고 군현으로 삼았다. 그 후에는 또 남쪽의 백월(百越)을 정벌했다. 이러한 공로들을 인정받아 무성후에 봉해졌다.


다른 업적

범저(范雎)는 진나라의 모사였다. 위나라의 승상 위제(魏齊)와는 원수였다. 옛날에 범저는 위제에게 심하게 매질을 당하여 거의 죽을 지경에 이르렀다. 범저는 위나라에 가서 위제를 내놓지 않으면 병사를 일으켜 토벌하겠다고 했다. 위제는 겁에 질려 조나라의 평원군(平原君)에게로 도망쳤다.

장평대전 이후, 왕전은 그를 위해 계략을 하나 생각해 냈다. 소양왕(昭襄王)에게 평원군을 함곡관에서 연회를 함께하자는 편지를 쓰게했다. 소양왕은 왕전의 말대로 했다. 평원군이 도착하니, 그를 구류하고는 조나라에 소식을 보내, 위제를 얻지 못하면 평원군도 놓아주지 않겠다고 했다.

장평대전이 막 끝난 무렵이라 효성왕(孝成王)은 그 말대로 위제를 잡기 위해 병사를 보냈다. 위제는 또다시 도망을 쳐 위나라로 돌아가려 했지만, 신릉군(信陵君)이 받아주기를 주저한다는 말을 듣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후, 평원군은 귀국할 수 있었다.

결과적으로 왕전은 진나라의 병사를 단 한 명도 동원하지 않고 범저가 복수를 할 수 있게 만들어 주었다.


가족 관계

아들 – 왕분(王賁): 아버지와 함께 진시황의 전국통일에 큰 도움을 주었다. 위나라와 제나라를 멸했다.

손자 – 왕리(王離): 진나라의 장수로서 가문을 계승했다. 항우(項羽)에게 죽임을 당했다.

평가

사마천

"王翦為秦將, 夷六國, 當是時, 翦為宿將, 始皇師之, 然不能輔秦建德, 固其根本, 偷合取容, 以至圽身" 

왕전은 진나라의 장수로서 여섯 나라를 평정했다. 당시 노련한 장수로서 진시황조차 그를 스승으로 받들었으나, 진나라를 도와서 덕을 세워 근본을 튼튼히 하지 못했고, 아첨하여 비위를 맞추어 살다가 죽게 되었다.

<사기> 백기왕전열전(白起王翦列傳)

사마천은 도덕을 중요시 했던 사람으로서 진나라의 폭정을 막지 않은 왕전을 비판적으로 바라봤다.

소식

"善用兵者, 破敵國, 當如小兒毀齒, 以漸搖撼, 而後取之, 雖小痛而能堪. 若不以漸, 一拔而得齒, 則取齒適足以殺兒.王翦以六十萬人取荊, 此一拔取齒之道也. 秦亦憊矣, 二世而敗, 坐此也夫."

병사를 통솔하는 것에 익숙한 사람은 적국을 물리칠 때, 마치 어린아이가 치아를 빼는 것과 같게 해야 한다. 살살 흔들면서 뽑아야 한다. 이렇게 하면 비록 조금의 아픔은 있지만 참을 만하다. 그렇게 하지 않고 치아를 확 뽑아버린다면, 그 고통은
어린아이를 죽게 할 만큼 아프다. 왕전은 60만 명으로 초나라를 토벌했는데, 이는 치아를 확 뽑아버리는 방법과 같다. 진나라 또한 쇠약해졌다. 두 세대 만에 패배한 것의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동파지림(東坡志林)>

소식은 그의 저서 동파지림에서 왕전을 언급하며, 그가 초나라를 상대로 한 전쟁에서 대규모 병력을 동원한 것이 진나라를 쇠약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천자문

"起翦颇牧  用軍最精"

백기, 왕전, 염파, 이목이 군대를 가장 정예롭게 잘 통솔한다.

<천자문>

천자문에 전국시대를 대표하는 네 명장들에 대한 언급이 있다.

참고문헌

  • 사마천, 『사기 본기』, 김원중 역, 민음사, 2010
  • 사마천,『사기 열전 1』, 김영수, 최인욱 역, 신원문화사, 2010
  • 소식, 『동파지림 하』, 김용표역, 세창출판사, 2012
  • 유향, 『전국책 2』, 임동석 역주, 전통문화연구회, 2004

각주

  1. 섬서성(陕西省) 위남시(渭南市) 부평현(富平县)
  2. 산서성(山西省) 진중시(晋中市) 화순현(和顺县)
  3. 하북성(河北省) 한단시(邯郸市) 임장현(临漳县)
  4. 하남성(河南省) 안양시(安陽市)
  5. 하북성(河北省) 북경시(北京市) 해전구(海淀区)
  6. 하북성(河北省) 석가장시(石家庄市) 정경현(井陉县)
  7. 하북성(河北省) 북경시(北京市)
  8. 요녕성(辽宁省) 요양시(辽阳市)
  9. 하남성(河南省) 주마점시(驻马店市) 평여현(平舆县)
  10. 하남성(河南省) 주구시(周口市) 심구현(沈丘县)
  11. 안휘성(安徽省) 박주시(亳州市)
  12. 섬서성(陕西省)의 지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