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리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Chines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8번째 줄: 8번째 줄:
  
 
==개요==
 
==개요==
백리해(百里奚)는 춘추시대 [[진]](秦)나라의 뛰어난 책략을 가진 현인 정치가로써 자는 '정백(井伯)'이며 '백리씨(百里氏)'라고도 불린다. 우(虞)나라 출신이며 빈천한 청년기를 보내기도 하였다.  
+
'''백리해(百里奚)'''[[춘추]]시대 [[진]](秦)나라의 뛰어난 책략을 가진 현인 정치가로써 자는 '정백(井伯)'이며 '백리씨(百里氏)'라고도 불린다. 우(虞)나라 출신이며 빈천한 청년기를 보내기도 하였다.  
 
 
 
 
 
 
==백리해의 생애==
 
  
 +
==생애==
 
===건숙(蹇叔)과의 만남===
 
===건숙(蹇叔)과의 만남===
 
+
우(虞)나라에서 계속되는 가난에 벼슬자리을 찾아 떠나 [[제]](齊)나라에 당도했지만 그곳에서도 천거해주는 이가 없어 결국 거지가 되어 구걸하기에 이른다. 구걸을 하며 떠돌던 백리해는 [[건숙]](蹇叔)이라는 은둔자와 만나게 되는데, 이때 그는 "그대의 행색을 살펴보니 빌어먹는 걸인은 아닌 듯하다."라며 백리해를 그의 집에 머무르게 하고 결의형제(結義兄弟)를 맺어 서로간의 두터운 우정을 쌓게 된다. [[건숙]] 역시 형편이 좋지 못해 백리해 역시 마을에서 소를 길러 양식을 보탰다. <br>
우(虞)나라에서 계속되는 가난에 벼슬자리을 찾아 떠나 [[제]](齊)나라에 당도했지만 그곳에서도 천거해주는 이가 없어 결국 거지가 되어 구걸하기에 이른다. 구걸을 하며 떠돌던 백리해는 [[건숙]](蹇叔)이라는 은둔자와 만나게 되는데, 이때 그는 "그대의 행색을 살펴보니 빌어먹는 걸인은 아닌 듯하다."라며 백리해를 그의 집에 머무르게 하고 결의형제(結義兄弟)를 맺어 서로간의 두터운 우정을 쌓게 된다. [[건숙]] 역시 형편이 좋지 못해 백리해 역시 마을에서 소를 길러 양식을 보탰다. 그러던 중 [[제]](齊)나라의 양공(襄公)을 시해하고 군주의 자리에 새로 올라앉은 무지(無知)가 현사를 구한다는 방을 본 백리해는 [[제]]나라로 가서 출사하고자 한다. 그러나 [[건숙]]은 죽은 양공의 아들들이 모두 나라 밖에 살아있으므로 무지는 절대 군주 자리를 오래 유지할 수 없을 것이라며 그를 만류한다. 또 얼마 후, 주나라 왕자 퇴(頹)가 소를 잘 기르는 자를 찾는다는 것을 듣게 된 백리해는 곧장 건숙에게 하직 인사를 올리고 주나라로 향한다. 그러나 이때도 역시 백리해의 뒤를 따라 도착한 건숙이 퇴(頹)를 만나보고는, 퇴(頹)가 품은 뜻은 크지만 그의 재주가 그 뜻에 미치지 못하고 주변에는 아첨꾼만이 가득하니 필히 분에 넘치는 일을 도모해 낭패를 볼 것이라며 백리해를 또 다시 만류한다. 이후 백리해는 [[건숙]]의 소개로 우(虞)나라의 재상인 [[궁지기]](宮之寄)를 만나게 되는데, [[궁지기]]는 백리해의 재주를 보고 그를 천거한다. 이에 우공(虞公)은 그를 중대부에 임명하기에 이른다. 그러나 [[건숙]]은 이때도 우공의 사람됨이 뜻이 적고 스스로 쉽게 만족하는 인물이라 주인으로 모실만한 위인이 아니라며 저지한다. 이러한 [[건숙]]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백리해는 지속된 가난을 벗어나기 위하여 우(虞)나라로 출사하게 된다.
+
그러던 중 [[제]](齊)나라의 양공(襄公)을 시해하고 군주의 자리에 새로 올라앉은 무지(無知)가 현사를 구한다는 방을 본 백리해는 [[제]]나라로 가서 출사하고자 한다. 그러나 [[건숙]]은 죽은 양공의 아들들이 모두 나라 밖에 살아있으므로 무지는 절대 군주 자리를 오래 유지할 수 없을 것이라며 그를 만류한다. 또 얼마 후, 주나라 왕자 퇴(頹)가 소를 잘 기르는 자를 찾는다는 것을 듣게 된 백리해는 곧장 건숙에게 하직 인사를 올리고 주나라로 향한다. 그러나 이때도 역시 백리해의 뒤를 따라 도착한 건숙이 퇴(頹)를 만나보고는, 퇴(頹)가 품은 뜻은 크지만 그의 재주가 그 뜻에 미치지 못하고 주변에는 아첨꾼만이 가득하니 필히 분에 넘치는 일을 도모해 낭패를 볼 것이라며 백리해를 또 다시 만류한다. <br>
 +
이후 백리해는 [[건숙]]의 소개로 우(虞)나라의 재상인 [[궁지기]](宮之寄)를 만나게 되는데, [[궁지기]]는 백리해의 재주를 보고 그를 천거한다. 이에 우공(虞公)은 그를 중대부에 임명하기에 이른다. 그러나 [[건숙]]은 이때도 우공의 사람됨이 뜻이 적고 스스로 쉽게 만족하는 인물이라 주인으로 모실만한 위인이 아니라며 저지한다. 이러한 [[건숙]]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백리해는 지속된 가난을 벗어나기 위하여 우(虞)나라로 출사하게 된다.
  
 
===우(虞)에서의 고난===
 
===우(虞)에서의 고난===
 
+
백리해가 우(虞)의 중대부로 있을 때, 진(晉)나라 헌공(獻公)은 괵(虢)나라와 우(虞)나라를 동시에 집어삼킬 계략으로 우공(虞公)에게 수극지벽(垂棘之璧)과 굴산지마(屈産之馬)를 선물하며 괵나라로 가는 길을 열어달라 청한다. 겉으로는 우(虞)의 길을 빌려 괵(虢)을 토벌하고 우나라와는 우호관계를 맺고자 한다고 둘러대었지만, 그 속내를 눈치챈 궁지기는 우(虞)와 괵(虢)의 관계를 [[순망치한]]으로 설명하며 완강히 반대한다. 그러나 우공이 그의 간언을 전혀 수용할 생각이 없다는 것을 파악한 백리해는 서둘러 궁지기를 말리고 그를 다른 나라로 피신시켜 은거하게끔 한다. <br>
백리해가 우(虞)의 중대부로 있을 때, 진(晉)나라 헌공(獻公)은 괵(虢)나라와 우(虞)나라를 동시에 집어삼킬 계략으로 우공(虞公)에게 수극지벽(垂棘之璧)과 굴산지마(屈産之馬)를 선물하며 괵나라로 가는 길을 열어달라 청한다. 겉으로는 우(虞)의 길을 빌려 괵(虢)을 토벌하고 우나라와는 우호관계를 맺고자 한다고 둘러대었지만, 그 속내를 눈치챈 궁지기는 우(虞)와 괵(虢)의 관계를 [[순망치한]]으로 설명하며 완강히 반대한다. 그러나 우공이 그의 간언을 전혀 수용할 생각이 없다는 것을 파악한 백리해는 서둘러 궁지기를 말리고 그를 다른 나라로 피신시켜 은거하게끔 한다. 이후 진(晉)은 계획대로 괵(虢)을 함락시키고 차례로 우(虞) 역시 순조로이 무너뜨린다. 우(虞)의 쇠퇴 과정에서 백리해는 우공에게 받은 녹봉에 대한 보답이라며 끝까지 그를 모시며 곁에 남는다. 또한 괵(虢) 출신이지만 진(晉)에 항복해 헌공으로부터 대부의 벼슬을 받은 주지교는 백리해를 헌공에게 추천하는데, 백리해는 "옛날에 모시던 군주가 아직 살아있는데 어찌 다른 임금을 섬길 수 있겠습니까"라며 거절한다. 이 과정에서 자신의 잘못을 꼬집어 비판했다고 여긴 주지교는 백리해에게 앙심을 품어, 이후 헌공의 딸인 백희(伯姬)가 진(秦)의 목공(穆公)에게 혼인을 갈 때에 그를 몸종으로 보내자고 주장한다.  
+
이후 진(晉)은 계획대로 괵(虢)을 함락시키고 차례로 우(虞) 역시 순조로이 무너뜨린다. 우(虞)의 쇠퇴 과정에서 백리해는 우공에게 받은 녹봉에 대한 보답이라며 끝까지 그를 모시며 곁에 남는다. 또한 괵(虢) 출신이지만 진(晉)에 항복해 헌공으로부터 대부의 벼슬을 받은 주지교는 백리해를 헌공에게 추천하는데, 백리해는 "옛날에 모시던 군주가 아직 살아있는데 어찌 다른 임금을 섬길 수 있겠습니까"라며 거절한다. 이 과정에서 자신의 잘못을 꼬집어 비판했다고 여긴 주지교는 백리해에게 앙심을 품어, 이후 헌공의 딸인 백희(伯姬)가 진(秦)의 목공(穆公)에게 혼인을 갈 때에 그를 몸종으로 보내자고 주장한다.  
  
 
===진목공(秦穆公)과의 만남===
 
===진목공(秦穆公)과의 만남===
 
+
이후 [[진목공]](秦穆公)은 진(晉)에서 보내온 몸종 명단을 확인하던 중, 목록에 포함되어있던 백리해가 오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된다. 이에 목공은 공손지(公孫枝)를 통해 백리해가 굉장히 현명한 현인이라는 것을 듣게되고 곧바로 사람을 보내 백리해의 행방을 찾는다. 알고보니 그는 [[진]](秦)으로 가는 도중 행렬에서 몰래 벗어나 [[초]](楚)나라로 도망쳤고, 또 그곳에서 한 야인을 만나 위기에 처하기도 했지만 본인이 처한 상황과 함께 소를 잘 기를 수 있다고 설명하여 [[초]](楚)나라에서 정착했던 것이다. 게다가 소를 잘 기른다는 소문이 초왕에게까지 퍼지게 되어 어인(御人)으로 임명되기도 하였다. <br>
이후 [[진목공]](秦穆公)은 진(晉)에서 보내온 몸종 명단을 확인하던 중, 목록에 포함되어있던 백리해가 오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된다. 이에 목공은 공손지(公孫枝)를 통해 백리해가 굉장히 현명한 현인이라는 것을 듣게되고 곧바로 사람을 보내 백리해의 행방을 찾는다. 알고보니 그는 [[진]](秦)으로 가는 도중 행렬에서 몰래 벗어나 [[초]](楚)나라로 도망쳤고, 또 그곳에서 한 야인을 만나 위기에 처하기도 했지만 본인이 처한 상황과 함께 소를 잘 기를 수 있다고 설명하여 [[초]](楚)나라에서 정착했던 것이다. 게다가 소를 잘 기른다는 소문이 초왕에게까지 퍼지게 되어 어인(御人)으로 임명되기도 하였다. 이와 같은 사실을 알아낸 [[진목공]](穆公)은 큰 재물을 지불하고 그를 데려오려고 한다. 그러나 공손지(公孫枝)는 많은 재물로 그를 얻고자 한다면 초(楚)왕에게 그가 현인임을 알려주는 것이라며 목공을 만류한다. 공손지의 조언에 따라, 도망친 몸종을 찾아오고자 한다며 초왕에게 오고양피(五羖羊皮)를 지불하고 무리없이 백리해를 데려올 수 있게 된다. 그러나 그를 처음 만난 자리에서 목공은 백리해를 보고 나이가 너무 많다고 실망하는데, 이에 백리해는 이렇게 답한다.  
+
이와 같은 사실을 알아낸 [[진목공]](穆公)은 큰 재물을 지불하고 그를 데려오려고 한다. 그러나 공손지(公孫枝)는 많은 재물로 그를 얻고자 한다면 초(楚)왕에게 그가 현인임을 알려주는 것이라며 목공을 만류한다. 공손지의 조언에 따라, 도망친 몸종을 찾아오고자 한다며 초왕에게 오고양피(五羖羊皮)를 지불하고 무리없이 백리해를 데려올 수 있게 된다. 그러나 그를 처음 만난 자리에서 목공은 백리해를 보고 나이가 너무 많다고 실망하는데, 이에 백리해는 이렇게 답한다.  
 
  {{인용문| “ 날아다니는 새를 쫓고 맹수를 잡게 하실 요량으로 부르셨다면 신은 이미 늙었다고 할 수 있겠으나, 나랏일을 맡아보라 하시다면 신은 아직 젊습니다.”  }}
 
  {{인용문| “ 날아다니는 새를 쫓고 맹수를 잡게 하실 요량으로 부르셨다면 신은 이미 늙었다고 할 수 있겠으나, 나랏일을 맡아보라 하시다면 신은 아직 젊습니다.”  }}
 
이러한 백리해의 대답에 그의 비범함을 눈치챈 목공은 그제서야 자세를 정중히 가다듬고 진(秦)을 강국으로 만드는 대책을 물었다. 그러자 백리해는 이렇게 대답했다.  
 
이러한 백리해의 대답에 그의 비범함을 눈치챈 목공은 그제서야 자세를 정중히 가다듬고 진(秦)을 강국으로 만드는 대책을 물었다. 그러자 백리해는 이렇게 대답했다.  
 
  {{인용문| “진은 외진 곳에 있지만 지세가 험하고 병마는 강하고 날쌥니다. 진격하면 공격할 수 있고, 물러나면 지키기에 유리합니다. 유리한 조건을 충분히 이용하면 기회를 노려 나아갈 수 있습니다.” }}
 
  {{인용문| “진은 외진 곳에 있지만 지세가 험하고 병마는 강하고 날쌥니다. 진격하면 공격할 수 있고, 물러나면 지키기에 유리합니다. 유리한 조건을 충분히 이용하면 기회를 노려 나아갈 수 있습니다.” }}
 
이후 진목공은 그와 3일간 계속해서 이야기를 나눠보고 백리해의 비범함에 대한 확신을 느끼고 '상경'이라는 벼슬을 내려 진나라의 모든 정치를 맡기고자 하였다. 이에 백리해는 이를 마다하면서, 이전에 [[건숙]]이 주나라와 우나라에 출사하려던 본인을 만류하여 두번의 화를 피하게 해주었고 우공를 모시는 것 역시 만류했으나 그 말을 듣지 않아 노예가 되는 화를 입었다며 본인이 아닌 그를 상경으로 세울 것을 간청한다. 결국 [[진목공]]은 건숙은 우서장, 백리해는 좌서장으로 삼아 그 위계를 상경으로 한다.
 
이후 진목공은 그와 3일간 계속해서 이야기를 나눠보고 백리해의 비범함에 대한 확신을 느끼고 '상경'이라는 벼슬을 내려 진나라의 모든 정치를 맡기고자 하였다. 이에 백리해는 이를 마다하면서, 이전에 [[건숙]]이 주나라와 우나라에 출사하려던 본인을 만류하여 두번의 화를 피하게 해주었고 우공를 모시는 것 역시 만류했으나 그 말을 듣지 않아 노예가 되는 화를 입었다며 본인이 아닌 그를 상경으로 세울 것을 간청한다. 결국 [[진목공]]은 건숙은 우서장, 백리해는 좌서장으로 삼아 그 위계를 상경으로 한다.
 
 
 
  
 
==두(杜)씨 부인과의 일화==
 
==두(杜)씨 부인과의 일화==
 
 
===아내와의 이별===
 
===아내와의 이별===
 
+
백리해는 서른이 넘어서 두(杜)씨 부인과 혼인하게 된다. 그들은 혼인 이후 계속된 가난에 시달리지만 백리해는 처자식을 남겨두고 떠날 수 없어 벼슬길에 오르지 못한 채 가족과 함께 지냈다. 이에 두(杜)씨는 "남자는 그 뜻을 천하에 두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부군께서 장년이 되었는데 아직도 세상에 나가 벼슬을 구하지 않으시는 이유는 곧 처자식을 잊지 못하여서 입니다. 첩은 능히 혼자서 살아갈 수 있으니 저희를 괘념치 마시고 넓은 세상으로 나가시어 뜻을 펼치시기 바랍니다."라며 그의 출사를 격려한다. <br>
백리해는 서른이 넘어서 두(杜)씨 부인과 혼인하게 된다. 그들은 혼인 이후 계속된 가난에 시달리지만 백리해는 처자식을 남겨두고 떠날 수 없어 벼슬길에 오르지 못한 채 가족과 함께 지냈다. 이에 두(杜)씨는 "남자는 그 뜻을 천하에 두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부군께서 장년이 되었는데 아직도 세상에 나가 벼슬을 구하지 않으시는 이유는 곧 처자식을 잊지 못하여서 입니다. 첩은 능히 혼자서 살아갈 수 있으니 저희를 괘념치 마시고 넓은 세상으로 나가시어 뜻을 펼치시기 바랍니다."라며 그의 출사를 격려한다. 이에 힘입은 백리해는 제(齊)나라로 떠날 수 있었다. 이후 [[건숙]]과 함께 우나라를 방문했을 당시 가족들의 소식을 알아보고자 했으나, 기근으로 생계가 어려워진 탓에 두(杜)부인은 다른 나라로 유랑생활을 떠나 버린 후였다. 백리해는 행방이 묘연해진 부인과 아들을 그리워하지만 쉬이 만날 수 없었다.
+
이에 힘입은 백리해는 제(齊)나라로 떠날 수 있었다. 이후 [[건숙]]과 함께 우나라를 방문했을 당시 가족들의 소식을 알아보고자 했으나, 기근으로 생계가 어려워진 탓에 두(杜)부인은 다른 나라로 유랑생활을 떠나 버린 후였다. 백리해는 행방이 묘연해진 부인과 아들을 그리워하지만 쉬이 만날 수 없었다.
  
 
===아내와의 만남===
 
===아내와의 만남===
  
한편 두(杜)부인은 백리해가 [[제]](齊)나라로 떠난 이후, 천을 짜 생계를 이어나갔으나 우(虞)나라에 기근이 들자 더이상 버틸 수가 없게 되어 수십년동안 여러 나라를 헤메며 힘겹게 지내다가, 얼마전 [[진]](秦)나라로 들어와 빨래 삯을 받으며 생계를 이어나가고 있었다. 그러던 중 [[진]](秦)의 재상이 되었다는 백리해의 소식을 전해듣고, 그가 일하고 있는 상부에서 빨래하는 아녀자를 모집할 때 자원해 그곳에 들어가게 된다. 또 다시 시간이 흐르던 어느날, 악공의 노랫소리를 감상하고 있는 백리해의 모습을 보게된 두(杜)부인은 관리에게 부탁해 악공에게 접근하였고, 또 백리해에게 노래를 한소절 부르고 싶다고 부탁하여 그의 앞에서 노래를 부르게 된다. 이때 두(杜)부인은 두 사람이 헤어지던 당시를 묘사한 노래를 부르는데, 이를 듣고 자신의 아내임을 알아챈 백리해는 부인을 끌어안고 함께 한참을 울었다고 한다.
+
한편 두(杜)부인은 백리해가 [[제]](齊)나라로 떠난 이후, 천을 짜 생계를 이어나갔으나 우(虞)나라에 기근이 들자 더이상 버틸 수가 없게 되어 수십년동안 여러 나라를 헤메며 힘겹게 지내다가, 얼마전 [[진]](秦)나라로 들어와 빨래 삯을 받으며 생계를 이어나가고 있었다. 그러던 중 [[진]](秦)의 재상이 되었다는 백리해의 소식을 전해듣고, 그가 일하고 있는 상부에서 빨래하는 아녀자를 모집할 때 자원해 그곳에 들어가게 된다. <br>
 
+
또 다시 시간이 흐르던 어느날, 악공의 노랫소리를 감상하고 있는 백리해의 모습을 보게된 두(杜)부인은 관리에게 부탁해 악공에게 접근하였고, 또 백리해에게 노래를 한소절 부르고 싶다고 부탁하여 그의 앞에서 노래를 부르게 된다. 이때 두(杜)부인은 두 사람이 헤어지던 당시를 묘사한 노래를 부르는데, 이를 듣고 자신의 아내임을 알아챈 백리해는 부인을 끌어안고 함께 한참을 울었다고 한다.
 
 
  
  
115번째 줄: 108번째 줄:
  
 
''오호라! 부귀가 나를 잊게 만들었는가?''</br>
 
''오호라! 부귀가 나를 잊게 만들었는가?''</br>
 
 
  
  
132번째 줄: 123번째 줄:
  
 
==참고자료==
 
==참고자료==
강철근,『천하통일』(꾸벅, 2018)</br>
+
강철근, 『천하통일』(꾸벅, 2018)</br>
 
풍몽룡  저, 양승국 역,『열국영웅전 4장 대기만성 백리해』(컨텐츠코리아, 2014)</br>
 
풍몽룡  저, 양승국 역,『열국영웅전 4장 대기만성 백리해』(컨텐츠코리아, 2014)</br>
 
풍몽룡  저, 신동준 역,『풍몽룡의 동주열국지 2』(인간사랑, 2018)</br>
 
풍몽룡  저, 신동준 역,『풍몽룡의 동주열국지 2』(인간사랑, 2018)</br>

2020년 6월 29일 (월) 15:28 판

백리해(百里奚)

출생 ?
사망 ?
별칭 백리씨(百里氏)

개요

백리해(百里奚)춘추시대 (秦)나라의 뛰어난 책략을 가진 현인 정치가로써 자는 '정백(井伯)'이며 '백리씨(百里氏)'라고도 불린다. 우(虞)나라 출신이며 빈천한 청년기를 보내기도 하였다.

생애

건숙(蹇叔)과의 만남

우(虞)나라에서 계속되는 가난에 벼슬자리을 찾아 떠나 (齊)나라에 당도했지만 그곳에서도 천거해주는 이가 없어 결국 거지가 되어 구걸하기에 이른다. 구걸을 하며 떠돌던 백리해는 건숙(蹇叔)이라는 은둔자와 만나게 되는데, 이때 그는 "그대의 행색을 살펴보니 빌어먹는 걸인은 아닌 듯하다."라며 백리해를 그의 집에 머무르게 하고 결의형제(結義兄弟)를 맺어 서로간의 두터운 우정을 쌓게 된다. 건숙 역시 형편이 좋지 못해 백리해 역시 마을에서 소를 길러 양식을 보탰다.
그러던 중 (齊)나라의 양공(襄公)을 시해하고 군주의 자리에 새로 올라앉은 무지(無知)가 현사를 구한다는 방을 본 백리해는 나라로 가서 출사하고자 한다. 그러나 건숙은 죽은 양공의 아들들이 모두 나라 밖에 살아있으므로 무지는 절대 군주 자리를 오래 유지할 수 없을 것이라며 그를 만류한다. 또 얼마 후, 주나라 왕자 퇴(頹)가 소를 잘 기르는 자를 찾는다는 것을 듣게 된 백리해는 곧장 건숙에게 하직 인사를 올리고 주나라로 향한다. 그러나 이때도 역시 백리해의 뒤를 따라 도착한 건숙이 퇴(頹)를 만나보고는, 퇴(頹)가 품은 뜻은 크지만 그의 재주가 그 뜻에 미치지 못하고 주변에는 아첨꾼만이 가득하니 필히 분에 넘치는 일을 도모해 낭패를 볼 것이라며 백리해를 또 다시 만류한다.
이후 백리해는 건숙의 소개로 우(虞)나라의 재상인 궁지기(宮之寄)를 만나게 되는데, 궁지기는 백리해의 재주를 보고 그를 천거한다. 이에 우공(虞公)은 그를 중대부에 임명하기에 이른다. 그러나 건숙은 이때도 우공의 사람됨이 뜻이 적고 스스로 쉽게 만족하는 인물이라 주인으로 모실만한 위인이 아니라며 저지한다. 이러한 건숙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백리해는 지속된 가난을 벗어나기 위하여 우(虞)나라로 출사하게 된다.

우(虞)에서의 고난

백리해가 우(虞)의 중대부로 있을 때, 진(晉)나라 헌공(獻公)은 괵(虢)나라와 우(虞)나라를 동시에 집어삼킬 계략으로 우공(虞公)에게 수극지벽(垂棘之璧)과 굴산지마(屈産之馬)를 선물하며 괵나라로 가는 길을 열어달라 청한다. 겉으로는 우(虞)의 길을 빌려 괵(虢)을 토벌하고 우나라와는 우호관계를 맺고자 한다고 둘러대었지만, 그 속내를 눈치챈 궁지기는 우(虞)와 괵(虢)의 관계를 순망치한으로 설명하며 완강히 반대한다. 그러나 우공이 그의 간언을 전혀 수용할 생각이 없다는 것을 파악한 백리해는 서둘러 궁지기를 말리고 그를 다른 나라로 피신시켜 은거하게끔 한다.
이후 진(晉)은 계획대로 괵(虢)을 함락시키고 차례로 우(虞) 역시 순조로이 무너뜨린다. 우(虞)의 쇠퇴 과정에서 백리해는 우공에게 받은 녹봉에 대한 보답이라며 끝까지 그를 모시며 곁에 남는다. 또한 괵(虢) 출신이지만 진(晉)에 항복해 헌공으로부터 대부의 벼슬을 받은 주지교는 백리해를 헌공에게 추천하는데, 백리해는 "옛날에 모시던 군주가 아직 살아있는데 어찌 다른 임금을 섬길 수 있겠습니까"라며 거절한다. 이 과정에서 자신의 잘못을 꼬집어 비판했다고 여긴 주지교는 백리해에게 앙심을 품어, 이후 헌공의 딸인 백희(伯姬)가 진(秦)의 목공(穆公)에게 혼인을 갈 때에 그를 몸종으로 보내자고 주장한다.

진목공(秦穆公)과의 만남

이후 진목공(秦穆公)은 진(晉)에서 보내온 몸종 명단을 확인하던 중, 목록에 포함되어있던 백리해가 오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된다. 이에 목공은 공손지(公孫枝)를 통해 백리해가 굉장히 현명한 현인이라는 것을 듣게되고 곧바로 사람을 보내 백리해의 행방을 찾는다. 알고보니 그는 (秦)으로 가는 도중 행렬에서 몰래 벗어나 (楚)나라로 도망쳤고, 또 그곳에서 한 야인을 만나 위기에 처하기도 했지만 본인이 처한 상황과 함께 소를 잘 기를 수 있다고 설명하여 (楚)나라에서 정착했던 것이다. 게다가 소를 잘 기른다는 소문이 초왕에게까지 퍼지게 되어 어인(御人)으로 임명되기도 하였다.
이와 같은 사실을 알아낸 진목공(穆公)은 큰 재물을 지불하고 그를 데려오려고 한다. 그러나 공손지(公孫枝)는 많은 재물로 그를 얻고자 한다면 초(楚)왕에게 그가 현인임을 알려주는 것이라며 목공을 만류한다. 공손지의 조언에 따라, 도망친 몸종을 찾아오고자 한다며 초왕에게 오고양피(五羖羊皮)를 지불하고 무리없이 백리해를 데려올 수 있게 된다. 그러나 그를 처음 만난 자리에서 목공은 백리해를 보고 나이가 너무 많다고 실망하는데, 이에 백리해는 이렇게 답한다.

“ 날아다니는 새를 쫓고 맹수를 잡게 하실 요량으로 부르셨다면 신은 이미 늙었다고 할 수 있겠으나, 나랏일을 맡아보라 하시다면 신은 아직 젊습니다.”

이러한 백리해의 대답에 그의 비범함을 눈치챈 목공은 그제서야 자세를 정중히 가다듬고 진(秦)을 강국으로 만드는 대책을 물었다. 그러자 백리해는 이렇게 대답했다.

“진은 외진 곳에 있지만 지세가 험하고 병마는 강하고 날쌥니다. 진격하면 공격할 수 있고, 물러나면 지키기에 유리합니다. 유리한 조건을 충분히 이용하면 기회를 노려 나아갈 수 있습니다.”

이후 진목공은 그와 3일간 계속해서 이야기를 나눠보고 백리해의 비범함에 대한 확신을 느끼고 '상경'이라는 벼슬을 내려 진나라의 모든 정치를 맡기고자 하였다. 이에 백리해는 이를 마다하면서, 이전에 건숙이 주나라와 우나라에 출사하려던 본인을 만류하여 두번의 화를 피하게 해주었고 우공를 모시는 것 역시 만류했으나 그 말을 듣지 않아 노예가 되는 화를 입었다며 본인이 아닌 그를 상경으로 세울 것을 간청한다. 결국 진목공은 건숙은 우서장, 백리해는 좌서장으로 삼아 그 위계를 상경으로 한다.

두(杜)씨 부인과의 일화

아내와의 이별

백리해는 서른이 넘어서 두(杜)씨 부인과 혼인하게 된다. 그들은 혼인 이후 계속된 가난에 시달리지만 백리해는 처자식을 남겨두고 떠날 수 없어 벼슬길에 오르지 못한 채 가족과 함께 지냈다. 이에 두(杜)씨는 "남자는 그 뜻을 천하에 두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부군께서 장년이 되었는데 아직도 세상에 나가 벼슬을 구하지 않으시는 이유는 곧 처자식을 잊지 못하여서 입니다. 첩은 능히 혼자서 살아갈 수 있으니 저희를 괘념치 마시고 넓은 세상으로 나가시어 뜻을 펼치시기 바랍니다."라며 그의 출사를 격려한다.
이에 힘입은 백리해는 제(齊)나라로 떠날 수 있었다. 이후 건숙과 함께 우나라를 방문했을 당시 가족들의 소식을 알아보고자 했으나, 기근으로 생계가 어려워진 탓에 두(杜)부인은 다른 나라로 유랑생활을 떠나 버린 후였다. 백리해는 행방이 묘연해진 부인과 아들을 그리워하지만 쉬이 만날 수 없었다.

아내와의 만남

한편 두(杜)부인은 백리해가 (齊)나라로 떠난 이후, 천을 짜 생계를 이어나갔으나 우(虞)나라에 기근이 들자 더이상 버틸 수가 없게 되어 수십년동안 여러 나라를 헤메며 힘겹게 지내다가, 얼마전 (秦)나라로 들어와 빨래 삯을 받으며 생계를 이어나가고 있었다. 그러던 중 (秦)의 재상이 되었다는 백리해의 소식을 전해듣고, 그가 일하고 있는 상부에서 빨래하는 아녀자를 모집할 때 자원해 그곳에 들어가게 된다.
또 다시 시간이 흐르던 어느날, 악공의 노랫소리를 감상하고 있는 백리해의 모습을 보게된 두(杜)부인은 관리에게 부탁해 악공에게 접근하였고, 또 백리해에게 노래를 한소절 부르고 싶다고 부탁하여 그의 앞에서 노래를 부르게 된다. 이때 두(杜)부인은 두 사람이 헤어지던 당시를 묘사한 노래를 부르는데, 이를 듣고 자신의 아내임을 알아챈 백리해는 부인을 끌어안고 함께 한참을 울었다고 한다.


관련 시구


  • 진나라 사람들은 백리해를 숫양가죽 다섯 장과 맞바꿨다며 그를 오고대부(五羖大夫)라고 칭하며, 이와 같은 노래를 불렀다고 한다.


脫囚拜相事眞奇

仲后重聞百里奚

從此西秦名顯赫

不虧身價五羊皮

죄수를 빼와 재상을 삼은 일은 세상에 드문 일인데

관중에 이어 다시 백리해가 있었음을 들었네

섬진이 중원에 빛나기 시작했음은 백리해로 인했지만

그의 몸값은 불과 양가죽 다섯 장뿐이었네



  • 백리해와 두씨 부인이 재회한 당시 부인이 불렀던 노래이다.


百里奚, 五羊皮

憶別時, 烹伏雌

舂黃齏, 炊扊扅

今日富貴忘我爲

百里奚, 五羊皮

夫粱肉, 子啼飢

夫文綉, 妻浣衣

嗟乎! 富貴忘我爲

百里奚, 五羊皮

昔之日, 君行而我啼

今之日, 君坐而我離

嗟乎! 富貴忘我爲?

백리해, 오양피

이별할 때 기억나는가? 암탉을 잡고

서숙을 절구에 찧고, 빗장을 떼어내어 불을 지폈다

오늘은 부귀하게 되어 나를 잊었는가?

백리해, 오양피

지아비는 진수성찬인데 아들은 배가 고파 우는구나!

지아비는 비단옷에 호강하는데 처는 옷을 빠는도다!

오호라! 부귀가 나를 잊게 만들었는가?

백리해, 오양피

옛날 당신이 길을 떠날 때 나는 흐느껴 울었다

오늘 그대는 앉아 있고 나는 떠나려 하네

오호라! 부귀가 나를 잊게 만들었는가?


관련 고사성어

순망치한(脣亡齒寒)

백리해가 떠나왔던 우나라는, 군주가 재물에 눈이 멀어 내부 분란이 그치지 않았다. 그 때 진나라 사자가 우나라 군주에게 괵나라를 벌하려 하니 길을 빌려달라는 부탁을 받는다. 우나라 군주는 강국 진나라의 요청을 거절할 수가 없었는데, 백리해의 친구 궁지기가 괵나라와 우나라가 입술과 이의 관계와 같다며 이를 반대했다. 여기서 순망치한이란 고사성어의 유래가 나온다.

그러나 우나라 군주는 궁지기의 말을 듣지 않았고, 진나라는 곽나라를 치고 돌아오는 길에 우나라도 함께 쳐 버렸다. 당시 우나라 군주에 충성을 바치던 백리해는, 진나라 군의 포로가 되자 초나라로 도망쳤다. 하지만 진 목공은 백리해가 능력있는 인물임을 알아보고 초나라 군주에게 노예 삯인 양 다섯 마리를 주고 데리고 온다. 진 목공과 백리해는 3일 밤낮 동안 얘기를 나누었고, 진나라를 세울 만한 인재라 여겨져 대부 자리를 맡게 한다. 진나라는 백리해의 노력으로 내정이 개혁되고 농업 생산도 비약적으로 늘어났다. 이로써 진 목공의 꿈이던 부국강병이 백리해에 의해 순조롭게 진행되었다.

천려일득(千慮一得)

(漢)나라의 대장군으로 있었던 한신(韓信)이 조(趙)나라의 장군이었던 이좌거(李左車)에게 연(燕)나라와 제(齊)나라에게서 승리해낼 수 있는 방법에 관해 물어보았으나, 이좌거(李左車)는 '패장불가이언용(敗將不可以言勇)'이라는 말만 되풀이 하며 쉽게 답변을 해주지 않다가 한신(韓信)의 지속적인 설득에 결국 "우자천려, 필유일득(愚者千慮, 必有一得)이라 하여, 성인은 미치광이의 말도 가려서 듣는다하니, 신의 계책이 반드시 채용될 만한 것은 못되지만 그래도 충심껏 아뢰겠다"라고 대답하며 점차 마음의 문을 열게된다. 이때 한신(韓信)이 이좌거(李左車)를 설득하려 인용한 일화가 바로 '백리해'였다.

“ 내가 들은 바로는 현인 백리해가 우(虞)나라에 살 때는 우(虞)나라가 망하였으나, 그가 진(秦)나라에 있자 진(秦)나라가 제후들의 우두머리가 되었다고 합니다. 백리해가 우(虞)나라에 있을 때는 어리석은 사람이다가 진(秦)나라에 가서 지혜로운 사람이 된 것이 아닙니다. 군주가 그를 등용했는지 등용하지 않았는지, 또 그의 말을 받아들였는지 받아들이지 않았는지에 달렸을 뿐입니다. 만약 성안군(成安君)이 당신의 계책을 들었더라면 나 같은 사람은 이미 포로가 되었을 것입니다. 성안군(成安君)이 당신을 등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내가 당신을 모실 수 있게 되었을 뿐입니다. 마음을 다하여 당신의 계책을 따르겠으니 부디 사양하지 마십시오.”


참고자료

강철근, 『천하통일』(꾸벅, 2018)
풍몽룡 저, 양승국 역,『열국영웅전 4장 대기만성 백리해』(컨텐츠코리아, 2014)
풍몽룡 저, 신동준 역,『풍몽룡의 동주열국지 2』(인간사랑, 2018)
서상욱, 천지일보, "오고대부(五羖大夫)", (http://www.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377443), 2016.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