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월"의 두 판 사이의 차이

Chines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묘지)
 
10번째 줄: 10번째 줄:
 
}}
 
}}
  
'''팽월'''은 중국 [[진|진(秦)]] 말~[[전한|전한(漢)]] 시대 창읍(현 산동(山東)성 거야현) 사람이다. 초한쟁패기에 ''게릴라전'' 을 기반으로 [[한 고조]]를 도와 전한 왕조를 세우는데 기여한 명장이다. 개국공신으로 양왕에 봉해지지만 반역죄로 처형당한다.
+
'''팽월(彭越)'''은 중국 [[진|진(秦)]] 말~[[전한|전한(漢)]] 시대 창읍(현 산동(山東)성 거야현) 사람이다. 초한쟁패기에 ''게릴라전'' 을 기반으로 [[한 고조]]를 도와 전한 왕조를 세우는데 기여한 명장이다. 개국공신으로 양왕에 봉해지지만 반역죄로 처형당한다.
  
 
== 생애 ==
 
== 생애 ==

2020년 6월 29일 (월) 16:45 기준 최신판

팽월
彭越

출생 ?
사망 기원전 196년
민족 한족(漢族)
별칭 중(仲)
작위 건성후(建成侯), 양왕(梁王)

팽월(彭越)은 중국 진(秦) 말~전한(漢) 시대 창읍(현 산동(山東)성 거야현) 사람이다. 초한쟁패기에 게릴라전 을 기반으로 한 고조를 도와 전한 왕조를 세우는데 기여한 명장이다. 개국공신으로 양왕에 봉해지지만 반역죄로 처형당한다.

생애

진 말

창읍에서 고기잡이를 생업으로 하고, 도적의 무리를 이끌며 관가에 대항하였다. 진나라 말(기원전 209년) 진승과 오광이 진나라의 폭정에 맞서 봉기하자 향리의 사람들이 몰려 그에게 거병을 권했다. 그러나 팽월은 "지금은 두 용이 싸우고 있으니 때를 기다리자"며 하지 않았다.[1] 1년여 후에 백여 명 정도가 팽월에게 다시 찾아가 거병을 권했는데, 팽월은 이를 사양하다가 겨우 수락했다. 다음 날 집합하기로 약속하여 사람들이 몰려왔는데, 십여 명이 지각하고 마지막 한 사람이 정오가 돼서야 도착하자 팽월은 "나를 억지로 지도자로 공천하더니 오늘 출병 모임에 많은 사람이 지각했다. 이렇게 많은 사람을 군법대로 참수할 수 없으니 제일 늦게 도착한 사람을 참수할 수밖에 없다"라고 선언했다. 그리고 정오에야 도착한 사람을 그 자리에서 베고 제사를 올려 군위를 세웠다. 이후 병졸들은 팽월을 두려워하며 명령을 엄격히 따라, 소수병력임에도 각지를 전전하며 땅을 공략했다.

다른 제후들로부터 병사들을 수습하며 금방 1천 명을 모았다. 한편, 유방이 군대와 함께 북상하던 중, 창읍을 공격할 때 팽월이 유방을 도우면서 휘하에 들게 되었다. 하지만 창읍이 함락되지 않자 유방은 서쪽으로 물러났고, 팽월은 따로 거야로 물러나 재정비를 했다. 이때 위구가 자결하며 흩어진 위나라의 병사들을 편입시키며 군대 규모를 늘렸다.

초한쟁패기

기원전 206년, 항우가 진나라를 멸하고 각지에 제후들에게 분봉하였는데, 이때 팽월은 아무 포상도 받지 못했다. 이로 인해 팽월은 항우에게 반감을 품게 되었다. 그러나 당시에는 일만여 명의 군사를 거느리고도 갈 곳이 없어 제나라에 의탁하게 되었다. 제나라 왕 전영은 항우의 분봉에 팽월과 같이 반감을 품었기에, 항우를 배반하고 팽월에게 제나라의 옛 영토를 회복하도록 했다. 이때 유방은 팽월에게 장군의 인수를 내려 초나라의 후방을 공격하도록 했다.

이때부터 팽월은 초나라의 후방 깊숙한 곳으로 치고 들어가 보급품을 약탈한 다음 빠져나오는 전술을 반복했다. 그 기동성에 번번이 당하던 항우는 장수 소공각을 보내 팽월을 토벌하려 했으나 소공각의 부대는 오히려 패배했다.

유방이 다른 제후들과 계속 동진하여 초나라를 공격하자 팽월은 3만의 군대를 이끌고 외황에서 유방을 만나 한나라를 따르기로 한다. 이때 유방은 팽월을 위나라 상국으로 임명하고 군권을 주어 양나라 땅의 평정을 맡긴다. 그러나 팽성까지 쳐들어간 유방이 수수에서 항우에게 대패하고[2] 서쪽으로 퇴각해 형양과 성고에 방어선을 펼치니, 팽월 또한 퇴각하여 황하 연안에서 머무른다.

이후에는 초나라 후방의 군량 보급을 차단하고 보급로를 파괴하며 연명한다. 이것은 항우에게 커다란 위협으로 작용했으나 항우는 유방과 대치 중이어서 즉각 대처하지 못한다. 팽월의 공격이 심화되자 결국 몸소 동쪽으로 와 팽월이 함락시킨 17개의 성을 되찾지만, 이번에는 최전방 지역에서 다시 유방이 공격해 들어온다. 결국 항우는 팽월을 잡지 못하고 다시 전방으로 떠난다. 항우가 떠났음을 알게 된 팽월은 다시금 양나라 땅을 정벌하기 시작한다.[3]

유방은 팽월에게 합세하여 초를 치자고 하였으나 팽월은 이에 응하지 않는다. 유방은 장량의 조언대로 팽월에게 수양 이북부터 곡성까지의 땅을 주고 왕으로 삼겠다는 약속을 한다. 그제야 팽월은 5만의 군사를 내어 해하에서 한나라 본대와 합류했고, 해하전투에서 초나라에 승리하며 마침내 초를 멸망시켰다. 항우가 죽고 유방에게서 양왕으로 봉해졌고, 정도에 도읍했다.

한 초

기원전 197년, 진희의 반란을 평정하러 고조가 출정하면서 양나라에게도 출병하라는 명령을 하였는데, 양왕 팽월은 병을 핑계로 자신의 휘하 장수를 대신 보냈다. 고조가 분노하자, 부하 장수 호첩이 팽월에게 모반을 권한다. 그러나 그는 거부했다.

그런데, 팽월이 자신의 태복에게 노해 그를 죽이려 하니 태복이 달아나 양왕이 모반할 것이라고 고조에게 참소했다. 분노한 고조의 명을 받은 병사들의 급습에 팽월은 손도 못 쓰고 사로잡혀 낙양으로 호송됐고, 이후 심문을 해 보니 반란죄가 인정되어 그를 심문한 관리가 팽월을 법대로 처벌하기를 청했다. 보고를 받은 고조는 과거 그의 전공을 생각하여 참수는 하지 않고, 서민으로 강등 시켜 촉으로 귀양보냈다. 팽월은 유배 가던 길에 장안에서 고황후를 마주쳤는데, 황후에게 무죄를 읍소하고 고향 창읍으로 갈 수 있게 청했다. 황후는 이를 허락하고 팽월을 낙양으로 데리고 갔다.

그러나 정작 황후는 고조에게 팽월은 위험하니 죽여야 한다고 말했고, 가신을 시켜 팽월이 또 모반하려 한다는 증거를 꾸미게 해 정위 왕염계가 팽월의 족속을 주멸해야 한다고 주청하기에 이르렀다. 결국 기원전 196년 3월, 고조는 팽월과 그 일족들을 몰살시킨다.

사망

팽월은 반역죄로써 엄벌인 해형(醢刑)을 선고받는다.[4] 고황후는 처형당한 팽월의 시체를 다져 소금에 절이고, 그 살덩이를 각지의 제후들에게 보내어 강력한 경고 메시지로 사용했다. 팽월의 머리 부분만은 시장에 효수되었는데, 팽월의 옛 친구이자 고조의 신하인 난포가 죽음을 무릅쓰고 거두었다.

대표 전투

시기 내용

기원전 206년
(한 원년 가을)

유방의 대군이 동쪽으로 진군하던 상황에, 북쪽에서 제나라 신분으로 초나라 군대를 공격한다. 초나라 장수 소공각의 부대 격파했다.

기원전 203년
(고조 4년 겨울)

항우와 유방이 형양에서 대치 중일 때, 수수를 건너 초나라 후방 깊숙한 곳의 하비를 공격한다. 초나라 장수 항성, 설공과 접전한 뒤, 설공을 죽이고 초군을 크게 무찔러 17개의 성을 함락시켰다.

기원전 203년
(고조 4년 봄)[5]

유방은 낭중 정충의 지교를 채용하여 장군 유자와 노관에게 병사 2만과 기병 수백을 태우고 백마진을 건너 초나라로 들어가게 하였다. 팽월은 이들과 함께 초군의 군량미를 태우고 공격해 초군을 쳐부수고 양(梁) 땅의 10여 성을 함락시켰다.

기원전 202년
(고조 5년 봄)

창읍 일대 20여 성을 빼앗고 초나라 군량 10여 만 곡을 얻어 한왕에게 전달했다.

평가

사마천사기에서 팽월을 이렇게 평가하고 있다.

"팽월은 원래 미천한 몸이었으나 천리의 땅을 석권하고 남면하여 적군을 무찌르고 승세를 타면서 명성이 날로 높아졌다. 그러나 모반의 뜻을 품었다가 패배하게 되자 미쳐 자결하지 못하고 사로잡힌 몸이 되어 형벌로 죽임을 당한 것은 무슨 이유일까. 다른 까닭이 있는 것도 아니다. 지략이 남보다 뛰어난데도 제 한몸 죽는 것을 두려워했기 때문이다. 한 치의 권력이라도 가졌을 때 구름이 피어오르듯 혹은 용이 변화를 일으키듯 밑으로 사람들이 모여들었고 또한 승승장구했다. 그럼에도 언사가 남아있지 못한 것은 역시 자신의 몸 보존에만 급급했던 이유 때문이니라."

묘지

팽월묘.png

팽월묘는 하북(河北)성 보정(保定)시 청원(清苑)구 서남쪽 21km에 위치한 북왕력(北王力)마을에서 북쪽으로 1.5km 떨어진 당하남(唐河南)에 있다. 현재 봉토는 가로 8m, 세로 2.8m, 높이 0.8m로, 대지면적은 22.4m2의 직사각형이다.

전설에 의하면 원래 규모도 매우 크고 무덤 앞에는 석마, 석인, 비석, 패방, 남북향유신도, 석상생 등이 있었다.[6]

1982년 7월 팽월묘는 하북(河北)성의 문화재 보호단위로 지정되었다.

참고문헌

사마천, 『사기 본기』, 김원중 역, 민음사, 2015.

사마천, 『사기 세가』, 김원중 역, 민음사, 2015.

사마천, 『사기3 - 열전3』, 김병총 역, 집문당, 1994.

중국어 위키백과, 「彭越」, <https://zh.wikipedia.org/wiki/%E5%BD%AD%E8%B6%8A>

百度百科, 「彭越」, <https://baike.baidu.com/item/%E5%BD%AD%E8%B6%8A/21784>

각주

  1. 두 용은 진승과 진나라를 의미한다.
  2. 팽성전투를 의미한다.
  3. 팽월의 게릴라전술은 항우를 한 곳에 집중하지 못하게 했다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
  4. 해형의 해(醢)는 육장, 고깃덩이를 뜻하는 단어로, 해형은 사람을 죽이고 잘게 저며 젓갈을 담는 심각한 범죄에 대한 형벌이다. 담가진 젓갈을 가족에게 보내거나 반란 가능한 세력에게 보내 위협으로 삼았다.
  5. 같은 해 봄이 겨울보다 뒤에 순서가 되어 있는 이유는 당시 인월(음력 1월)이 아닌 해월(음력10월)을 한 해의 시작으로 삼았기 때문이다.
  6. 무덤 앞 석인, 석마는 세월의 풍파와 문화대혁명을 거치며 망가져서 땅속으로 가라앉았다는데, 일각에서는 100% 신뢰해서는 안된다고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