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es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語源

곳 처.png

금문의 ‘처(處)’자는 한사람이 등받이가 없는 의자에 앉아 있는 형태를 상형한 것이다. 혹은 虎를 따르고 頭를 음부로 하는 형성자로 보기도 한다. ‘처’의 원래 뜻은 ‘앉다’이고, 파생되어 ‘머무르다(居停)’, ‘거주하다(居住)’의 뜻이 되었다. 또한 다른 사람과 함께 생활하는 것, ‘왕래하다(交往)’를 가리킨다. 현재의 ‘처’자는 ‘처리하다(处置)’, ‘취급하다(办理)’의 뜻으로 많이 쓰인다.

文化

금문의 處의 모습은 확실히 의자에 호랑이의 얼굴을 한 형상이 앉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 이유는 호랑이의 특징인 쩍 벌린 입이 그려져 있기 때문이다. 몸 부분에 호랑이의 특징인 얼룩무늬가 없는 것으로 보아, 호랑이 머리를 한 사람임을 알 수 있다. 그렇다면 여기서 ‘호랑이’는 어떻게 나온 것일까?

이에 대한 해답을 ‘戱(놀 희)’에서 찾아보았다. 고대에는 마치 투우를 하듯 호랑이를 놀리는 듯한 놀이도 있었다고 한다.[1] 한 학자는 이 놀이의 원형을 무무(武舞)에서 찾는다. 무무는 창과 방패를 들고 추는 춤으로, 아마도 무왕의 제사를 지낼 때 무악과 함께 추던 것이라 추정된다. 이러한 무무에는 과거의 전쟁에서 세운 공적을 무악으로 만든 것이 많았는데, 그러한 곡을 戱라고 했다는 것이다.[2] 戱는 호랑이 머리 가죽을 뒤집어쓴 사람이 의자에 앉아 있는 모습에 창(戈)을 덧붙여 만든 글자로, 호랑이 머리 가죽을 뒤집어 쓴 사람이 의자에 앉아 있는 모습의 處가 어떻게 나왔는지 추측할 수 있다. 또한 ‘虞(헤아릴 우)’ 또한, 호랑이 머리를 흔들면서 추는 춤인데, 이 또한 신목 가지에 축문을 묶어두고 춤을 추는 춤이었다고 해석하는 것에 있어서 호랑이 머리는 무무와 연관성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1. 하영삼, 《문화로 읽는 한자》, p.280
  2. 시라카와 시즈카, 《한자의 기원》, pp. 22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