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Chines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상하이 요리)
(상하이 개관)
(같은 사용자의 중간 판 하나는 보이지 않습니다)
6번째 줄: 6번째 줄:
 
상하이는 중국의 여러 도시 중 대표적으로 조계(租界)와 함께 발전한 예시이다. 조계와 함께 발전하기 이전, 1840년 이전의 시간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상하이가 처음 중국 역사에서 이름을 날리기 시작한 것은 송(宋)나라 시기로 추정된다. 고대 중국에서는 지리적으로 변방에 역할을 하던 상하이는 당나라 말기 중국의 상품경제의 발전과 [[송나라]] 시기 집시가 형성되어 상업항이라는 타이틀을 손에 거머쥐게 된다. 중국은 [[아편전쟁]]에서 영국에게 패배하였고, 그 결과로 1842년 [[난징조약]]을 체결하였다. 이 과정에서 다섯개의 항구를 개방하여야만 했는데<ref> 이를 오구통상이라 칭하며, 다섯 항구는 광저우, 하문, 복주, 영파, 상해이다.</ref>, 이에 따라 상하이는 외국 자본과 중국 본토가 만나는 접점이 되며 격변의 소용돌이 속으로 빠지게 되었다.
 
상하이는 중국의 여러 도시 중 대표적으로 조계(租界)와 함께 발전한 예시이다. 조계와 함께 발전하기 이전, 1840년 이전의 시간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상하이가 처음 중국 역사에서 이름을 날리기 시작한 것은 송(宋)나라 시기로 추정된다. 고대 중국에서는 지리적으로 변방에 역할을 하던 상하이는 당나라 말기 중국의 상품경제의 발전과 [[송나라]] 시기 집시가 형성되어 상업항이라는 타이틀을 손에 거머쥐게 된다. 중국은 [[아편전쟁]]에서 영국에게 패배하였고, 그 결과로 1842년 [[난징조약]]을 체결하였다. 이 과정에서 다섯개의 항구를 개방하여야만 했는데<ref> 이를 오구통상이라 칭하며, 다섯 항구는 광저우, 하문, 복주, 영파, 상해이다.</ref>, 이에 따라 상하이는 외국 자본과 중국 본토가 만나는 접점이 되며 격변의 소용돌이 속으로 빠지게 되었다.
  
이후 상하이는 중국의 대표적인 반(半) 식민지로 전락했다. [[아편전쟁]]의 승자였던 영국은 상하이의 개항이 확정된 후 대표적인 조약상으로서의 지위를 이용하여 1845년 토지장정을 발포하여 거류용지의 토지를 영구히 차지했다. 영국의 뒤를 이어 미국, 프랑스 등의 서구 열강들이 상하이 도심에 거주지를 형성했으며, 이러한 토지들은 시간이 지난 후 조계의 바탕이 되었다. 하지만 당시의 거류용지의 용도로 서구의 손에 넘어간 토지들은 오늘날 역사 교과서에 나오는 조계와는 달리 단순한 외국인 거류지에 불과했다. 평범했던 외국인 거류지가 식민지의 성격을 가진 조계지로 발전하게 된 바탕에는 당시 중국 본토 내부의 혼란스러운 움직임들이 깔려있다.
+
이후 상하이는 중국의 대표적인 반(半) 식민지로 전락했다. [[아편전쟁]]의 승자였던 영국은 상하이의 개항이 확정된 후 대표적인 조약상으로서의 지위를 이용하여 1845년 토지장정을 발포하여 거류용지의 토지를 영구히 차지했다. 영국의 뒤를 이어 미국, 프랑스 등의 서구 열강들이 상하이 도심에 거주지를 형성했으며, 이러한 토지들은 시간이 지난 후 조계의 바탕이 되었다. 하지만 당시의 거류용지의 용도로 서구의 손에 넘어간 토지들은 오늘날 역사 교과서에 나오는 조계와는 달리 단순한 외국인 거류지에 불과했다. 평범했던 외국인 거류지가 식민지의 성격을 가진 조계지로 발전하게 된 바탕에는 당시 중국 본토 내부의 혼란스러운 움직임들이 깔려있다. 1853년 소도회의 현성 점령을 시작으로, 당시 혼란스러웠던 청 말의 시대는 조계의 형성에 있어서 큰 기여를 했다. 이 중 가장 영향력이 컸던 것은 1860년 [[태평천국]]세력이 상하이 지역을 공격했던 사건으로 보인다. [[태평천국]] 세력의 상하이 공격은 많은 수의 난민들을 만들었으며 동시에 조계로 유입시켰다. 여기에 위협을 받았던 서구 열강들은 자위를 위한 의용군을 조직했으며 여기에 그치지 않고 자국 군대를 주둔시켜 자국 세력을 보호하고자 했다. 이후 차례로 행정, 입법, 사법, 경찰권을 자체적으로 행사함으로써 조계, 즉 중국의 주권이 미치지 않는 이른바 '국내의 외국'이 되었다.<ref> 현대도시 상하이의 발전과 상하이인의 삶, 이일영 외, 한신대학교, p.05</ref> 이 시기를 기점으로 상하이 조계에는 서구의 자본과 문화가 유입되었으며 은행, 백화점 등 현대적 건축물들이 건축되기 시작했다. 오늘날 상해를 상징하는 와이탄의 건축물들이 이 시기부터 들어서기 시작했으며, 동양적 색체와 서양적 색체를 동시에 가지고 있는 이색적인 분위기의 상하이는 이 조계지에서 탄생했다고 볼 수 있다.
  
 
==상하이의 정치체제==
 
==상하이의 정치체제==

2020년 3월 20일 (금) 22:40 판

개요

上海.

중국 동부의 장강의 하구 유역에 있는 직할시이다. 베이징과 함께 '중국'이라는 나라를 떠올릴 때 나란히 등장하는 중국의 대표 경제 중심지이며 또한 문화, 상업, 금융, 산업, 통신의 중심지. 조계(租界)의 형성을 계기로 이전과는 전혀 다른 도시로 탈바꿈한 상하이는 중국 근대의 선구이자 표상으로서, 21세기 전후로 중국 최고 규모의 도시로 군림했다. 이후 상하이방 세력의 약화와 심천등 여러 계획도시들의 발전에 많이 추월당했지만 아직 중국의 4대 도시 중 하나로서 그 위용은 건재하다.[1] [2]

상하이 개관

상하이는 중국의 여러 도시 중 대표적으로 조계(租界)와 함께 발전한 예시이다. 조계와 함께 발전하기 이전, 1840년 이전의 시간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상하이가 처음 중국 역사에서 이름을 날리기 시작한 것은 송(宋)나라 시기로 추정된다. 고대 중국에서는 지리적으로 변방에 역할을 하던 상하이는 당나라 말기 중국의 상품경제의 발전과 송나라 시기 집시가 형성되어 상업항이라는 타이틀을 손에 거머쥐게 된다. 중국은 아편전쟁에서 영국에게 패배하였고, 그 결과로 1842년 난징조약을 체결하였다. 이 과정에서 다섯개의 항구를 개방하여야만 했는데[3], 이에 따라 상하이는 외국 자본과 중국 본토가 만나는 접점이 되며 격변의 소용돌이 속으로 빠지게 되었다.

이후 상하이는 중국의 대표적인 반(半) 식민지로 전락했다. 아편전쟁의 승자였던 영국은 상하이의 개항이 확정된 후 대표적인 조약상으로서의 지위를 이용하여 1845년 토지장정을 발포하여 거류용지의 토지를 영구히 차지했다. 영국의 뒤를 이어 미국, 프랑스 등의 서구 열강들이 상하이 도심에 거주지를 형성했으며, 이러한 토지들은 시간이 지난 후 조계의 바탕이 되었다. 하지만 당시의 거류용지의 용도로 서구의 손에 넘어간 토지들은 오늘날 역사 교과서에 나오는 조계와는 달리 단순한 외국인 거류지에 불과했다. 평범했던 외국인 거류지가 식민지의 성격을 가진 조계지로 발전하게 된 바탕에는 당시 중국 본토 내부의 혼란스러운 움직임들이 깔려있다. 1853년 소도회의 현성 점령을 시작으로, 당시 혼란스러웠던 청 말의 시대는 조계의 형성에 있어서 큰 기여를 했다. 이 중 가장 영향력이 컸던 것은 1860년 태평천국세력이 상하이 지역을 공격했던 사건으로 보인다. 태평천국 세력의 상하이 공격은 많은 수의 난민들을 만들었으며 동시에 조계로 유입시켰다. 여기에 위협을 받았던 서구 열강들은 자위를 위한 의용군을 조직했으며 여기에 그치지 않고 자국 군대를 주둔시켜 자국 세력을 보호하고자 했다. 이후 차례로 행정, 입법, 사법, 경찰권을 자체적으로 행사함으로써 조계, 즉 중국의 주권이 미치지 않는 이른바 '국내의 외국'이 되었다.[4] 이 시기를 기점으로 상하이 조계에는 서구의 자본과 문화가 유입되었으며 은행, 백화점 등 현대적 건축물들이 건축되기 시작했다. 오늘날 상해를 상징하는 와이탄의 건축물들이 이 시기부터 들어서기 시작했으며, 동양적 색체와 서양적 색체를 동시에 가지고 있는 이색적인 분위기의 상하이는 이 조계지에서 탄생했다고 볼 수 있다.

상하이의 정치체제

상하이의 권력구조와 정치적 위상의 변화

상하이의 인민대표대회

중국의 사회변동과 상하이의 변화

국유기업 개혁과 노동관계의 변동

상하이의 진입장벽. 호구제도

상하이 일상

식민와 탈식민지

상하이 요리

상하이는 장강의 하류에 있고 바다와 접해있기 때문에, 옛부터 다양한 식자재가 풍부한 것으로 유명했다. 또한 아편전쟁으로 인해 조계지가 되며 외국의 음식문화를 받아들여, 음식문화가 크게 발전했다. 그래서 현재 중국의 4대 요리에 상하이 요리가 속해있으며, 산둥요리와 더불어 한국의 중화요리 문화에도 큰 영향을 끼쳤다. 또한 중국 제 2의 도시가 된 지금은 더욱 발전하여 상하이를 미식의 명소로 만들고 중국 식도락 여행의 성지 중 한 곳으로 자리잡았다.

참고문헌

  • 현대도시 상하이의 발전과 상하이인의 삶, 이일영 외 7명, 한신대학교 출판부, 2006.
  • 페이스 오프 상하이, 신동흔, 랜덤하우스, 2010.
  • 근대 상하이 도시 공간과 기억의 굴절, 김승욱, 중국근현대사연구 41, 2009.

각주
  1.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보도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상하이의 1인당 가처분소득은 58988위안으로, 이는 전국 평균인 25974위안에 비해 2배 이상의 수치를 보인다.
  2. 또한 SCMP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400대 갑부 중 48명이 상하이에 거주중인데,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에 65명, 떠오르는 경제도시 심천에 43명이 거주하고 있다는 것을 감안하면 굉장히 높은 수치이다.
  3. 이를 오구통상이라 칭하며, 다섯 항구는 광저우, 하문, 복주, 영파, 상해이다.
  4. 현대도시 상하이의 발전과 상하이인의 삶, 이일영 외, 한신대학교, p.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