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es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語源

굽을 곡.png

갑골문과 금문에서 ‘곡(曲)’자는 목수의 직각자를 닮았다. 이 글자의 핵심적인 의미는 ‘구부러짐’이고 ‘직(直)’자와 같은 ‘곧은’의 의미와 반대되는 역할이다. 이로부터 ‘곡절’,‘숨겨진’,‘완곡한’의 뜻이 파생되었다. ‘qǔ’라고 발음되는 ‘곡(曲)’자는 노래의 가락을 나타낸다.

文化

[1] 곡(曲) - 구부러진 그릇에 물건을 담다

曲은 구부러진 그릇에 물건을 담는 모양을 상형하였다고 한다. ‘방’자는 네모진 그릇이 물건을 담은 모양을 상형한 것이며 옆으로 본 것이다. 곡자는 둥근 그릇의 가운데에 물건을 담는 모양을 상형한 것이며 똑바로 본 것이다. 모든 구부러진 것을 곡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바르지 않은 것도 ‘곡’이라고 부른다.

[2] 곡(曲) – 음악

또한 악장을 ‘곡’이라고 하는데 그것은 소리가 완곡하고도 단락(장)을 완성하기 때문이다. <모전(모전)>에서는 “곡이 음악아 합쳐진 것이 ‘노래(가)’다. 음악 없이 노래만 하는 것은 ‘요(요)’다.”라고 하였다. 그리고 “가(가)란 거문고와 어울린 것이다.”라고 하며, 곡은 가락과 단락을 지닌 음악의 뜻일 지닌다.

[3] 곡(曲)이 누에발[잠박(蠶箔)]이란 뜻?

누에발은 누에를 칠 때 쓰는 용기이다. ‘누에발’은 물억새풀로 만든다. <<시·칠월(七月)>>의 <모전(毛傳)>에서 “물억새풀을 미리 비축해 두면 곡을 만들 수 있다.”라고 하였다. 이 의미로 쓰일 때의 글자를 속자로 ‘곡(䒼)’으로 쓰기도 하고 ‘곡(筁)’으로 쓰기도 한다.[1] 곡(曲) - 구부러진 그릇에 물건을 담다 曲은 구부러진 그릇에 물건을 담는 모양을 상형하였다고 한다. ‘방’자는 네모진 그릇이 물건을 담은 모양을 상형한 것이며 옆으로 본 것이다. 곡자는 둥근 그릇의 가운데에 물건을 담는 모양을 상형한 것이며 똑바로 본 것이다. 모든 구부러진 것을 곡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바르지 않은 것도 ‘곡’이라고 부른다.

[2] 곡(曲) – 음악

또한 악장을 ‘곡’이라고 하는데 그것은 소리가 완곡하고도 단락(장)을 완성하기 때문이다. <모전(모전)>에서는 “곡이 음악아 합쳐진 것이 ‘노래(가)’다. 음악 없이 노래만 하는 것은 ‘요(요)’다.”라고 하였다. 그리고 “가(가)란 거문고와 어울린 것이다.”라고 하며[1], 곡은 가락과 단락을 지닌 음악의 뜻일 지닌다.

[3] 곡(曲)이 누에발[잠박(蠶箔)]이란 뜻?

누에발은 누에를 칠 때 쓰는 용기이다. ‘누에발’은 물억새풀로 만든다. <<시·칠월(七月)>>의 <모전(毛傳)>에서 “물억새풀을 미리 비축해 두면 곡을 만들 수 있다.”라고 하였다. 이 의미로 쓰일 때의 글자를 속자로 ‘곡(䒼)’으로 쓰기도 하고 ‘곡(筁)’으로 쓰기도 한다.[2]

語源

굽을 곡.png

갑골문과 금문의 곡(曲)자는 구부러진 자의 모양이고, 그 본래 의미는 ‘구부리다. 구불구불하다’이다. ‘直(곧을 직)’과 반대되며; ‘굽다’, ‘비밀스럽다’, ‘완곡하다’등의 의미로 확대되었다. 곡(曲)자는 [qǔ]로도 읽을 수 있는데, ‘음악의 곡조’를 가리킨다.

[曲意]: 자신의 뜻을 굽히고 남에게 아부하다.

[曲笔]: 봉건시대 사관이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책을 썼는데, 실상을 숨기고 기재한다는 뜻이다.

[曲解]: 객관적인 사실이나 타인의 원래 의도를 잘못 해석하다.

[曲直]: 옭고 그름. ‘是非曲直’

[曲房]: 아주 깊은 곳에 숨겨진 밀실.

[曲学]: 치우쳐진 편협한 언론. 학문이 얕고 견문이 좋은 사람도 가리킨다.

[曲高和寡]: 곡조가 수준이 높아서 따라 부를 수 있는 사람이 드물다.

文化

<농(農)과 곡(曲)>

농(農)은 “농사, 농부”를 뜻하는 한자이다. 농(農)은 곡(曲)과 신(辰)이 합한 글자이다. 그러나 이 曲은 밭에서 일하는 농부의 두 손이 합해진 모양을 상형한 글자이고, 전(田)과 오른쪽 손과 왼 쪽을 손(手)을 감싼 모양을 나타낸 것이다. 아래쪽 신(辰)은 농사 짓는 시간을 말한다. 이 신(辰)이 시간이나 때를 말하는 것임은 간지(干支)에 나타난 것만 보아도 알 수 있다. 그러니 이 농(農)은 농부(農夫)가 두 손으로 밭에서 부지런히 일하는 모습을 상형한 글자이다.

  1. 염정삼, “설문해자주”, 서울대학교출판부, 2007. pp.619-620
  2. 염정삼, “설문해자주”, 서울대학교출판부, 2007. p.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