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es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語源

수염 수.png

고대에 남자는 수염과 눈썹이 조밀하고 수려한 모습을 아름답다(美)라고 했다. 금문의 须자는 사람얼굴에 수염이 있는 모습이고, 그것의 본래 의미는 수염을 가리킨다. 须자는 후에 “需”로 많이 가차되었으며, 수요(需要), 반드시 해야 한다(必需), 응당/반드시 해야 한다(應當) 등의 뜻이 있다.

[须眉] 수염과 눈썹 털이며, 옛날에 남자를 가리켰다.

[须弥芥子] 수미, 불교 전설 중의 산 이름이다. 겨자씨, 즉 겨자의 씨이다. 방대한 수미산을 미소한 겨자씨 속에 받아 넣는 것을 말하며, 불가사의를 비유한다.(상상할 수 없는 것을 비유한다).[1]

文化

머리혈(頁)과 무늬, 꾸미다(彡)의 합자(合字)이다. 이 글자는 얼굴에 있는 털의 장식인 턱수염을 뜻하며, ‘쓰다’의 뜻으로 쓰이는 것은 수(需)의 차용(借用)이기 때문이다.

이 글자의 이형동의자인 이체자를 살펴보면, 수염 수/모름지기 수(䰑), 수염 수/모름지기 수(鬚), 수염 수/모름지기 수(䰅), 흐물흐물할 회, 모름지기 수/수염 수(湏)가 있다.

또한 고대 이후 오늘날까지 뜻이 확대되어 사용되는 여러 가지 의미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첫 번째, 부사로 쓰여 모름지기, 틀림없이, 결국, 마침내, 드디어, 반드시, 잠깐, 본래, 원래 등이 있다. 두 번째, 명사로 쓰여 수염을 나타낸다. 세 번째, 동사로 쓰여 마땅히 ~해야 한다, 반드시 ~하여야 한다, 필요하다, 기다리다 등의 뜻으로 쓰인다.

  1. 谢光辉, 《常用汉字图解》, 北京大学出版社, 1999, p.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