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국고문

Chines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개요

春秋战国.png

古文은 六國古文 혹은 六國文字라고 하며 戰國時代에 秦나라를 제외한 동 쪽의 六國에서 사용한 한자를 가리킨다.

六國古文의 정의

戰國時代에는 각 나라별로 한자 자형이 복잡하게 변화하였다.여러 지역 에서 일곱 개의 제후국이 각각의 세력을 형성하며 난립하였고 한자 자형 역 시 나라별로 약간씩 다르게 발전하였다.
그 중 서쪽에는 후에 전국을 통일 한 秦나라가 자리 잡고 있었고 동쪽에는 나머지 六國이 자리하고 있었는데 그 육국은 다시 春秋時代의 晉(진)이 셋으로 갈라지면서 세워진 韓(한),魏(위),趙(조) 및 燕(연)나라가 북쪽에 위치하고 동쪽에는 齊(제)나라 남쪽에는 楚(초)나라가 있었다.서 쪽의 秦나라에서 사용한 漢字와 동쪽의 六國에서 사용한 한자는 자형상 차이가 컸기 때문에 戰國時代의 한자 字體를 秦나라에서 사용한 秦系文字와 六國에서 사용한 六國文字로 나누고 이들을 戰國文字로 통칭하기도 한다. 여기서 秦系文字는 籒文 혹은 大篆이라고 부른다.

六國古文의 根源

일반적으로 六國古文을 금문이나 주문, 소전과는 완전히 다른 字體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籒文과 六國古文을 殷周의 銘文과 비교해보면, 字形上으로는 분명히 籒文이 六國古文에 비해 殷周의 문자에 근접되어 있다. 이는 春秋戰國 시기의 秦이 위치한 곳이 西周가 자리잡고 있었던 지역 이었으므로 사회적으로 그다지 큰 변화가 없었고, 이에 따라 字形의 변화가 그리 심하지 않았을 것이었지만, 반대로 東方의 六國들은 地城的으로는 西周와 멀리 떨어져 있었고, 정치적으로는 周가 東遷한 이후에는 周의 통치를 받지 않고, 자기들 나름대로의 禮樂을 정하고 律令을 정하여 시행하는 등, 비교적 독립된 사회의 운영을 하였기 때문에 言語와 文字에도 변화가 있어났을 것이다.
그러나 이 六國의 古文이 殷周의 文字와 별도로 생성된 것은 결코 아니었으며, 그 변화의 과정은 서서히 일어났다. 그 증거로서 첫째, 六國古文이 字形上의 기풍은 다르지만 글자의 結構에 있어서는 커다란 차이가 없고, 둘째, 춘추시기에 齊(제)의 小國이었던 邾國의 銅器銘文을 보면, 字形이 비록 五方形으로 整齊되었지만 여전히 西周후기 銘文의 기풍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는데, 이는 西周代의 金文이 六國古文으로 발전되어 나온 것이라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다. 셋째, 春秋말기의 楚國銘文 인 曾姬無卹壺의 銘文은 西方의 字形과 크게 다를 바가 없는데, 이는 당시의 東方 文字에는 西方의 字形과 같은 것도 함께 존재했다는 것을 말해 준다.

참고문헌

<<草書의 生成과 變遷에 關한 硏究 : 本人 作品을 中心으로>> 강창화, 수원대학교 미술대학원,[2007] [석사논문]

<<再論漢字字體之變遷>> 李圭甲 [학술지논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