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es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語源

법 전.png

갑골문에서 典은 두 손에 책이 들려 있는 형상이었었는데, 금문과 후기 전서에서 탁자 위에 책이 놓여 있는 것으로 글자의 구조가 바뀌었다. 하지만 典이 법과 법규를 기록한 책이라는 본래의 의미는 변하지 않았다. 이 외에도 이 책들 속의 법 조항과 법, 사회적 통칙을 의미하기도 한다. 동사로서는 ‘책임, 담당하다’, ‘열중하다’, ‘저당잡히다’ 등의 의미를 가진다.

文化

갑골문의 典은 회의자인데, 典은 죽간에 등 없는 의자나 작은 탁자를 더하여 ‘법령’, ‘법전’ 등의 뜻을 가지고, '경전', '사전' 등 같이 중요한 문헌과 서적을 가리킨다.[1] 典의 다른 필사법에서는 책을 들고 있는 두 손을 발견할 수 있는데, 책을 보고 있는 모습처럼 보인다. 두 손으로 간책을 받들고 있는 모습은 간책을 중시하는 태도를 보여준다.[2]

중국은 고대의 전적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나라 중 하나이다. 대량의 죽간책 혹은 목간책과 백서, 필사본, 인쇄본 등의 서적들이 중국 전통문화의 풍부한 성과를 기록 보존하고 있다.

  1. 세실리아 링크비스트, 《한자왕국》, 청년사, p.305
  2. 스딩궈, 《한자와 중국문화》, 역락, p.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