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es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語源

떨칠 분.png

금문의 奮 자는, 隹, 衣, 母를 따른다. 그중의 '衣'는 새의 날개 깃털을 상징하므로, 새가 밭 사이에서 날개를 치고 비상한다는 뜻을 나타내는 것이다. 奮의 본래 뜻은 새가 날개를 펼치고 비상하는 것이다. 奮의 뜻은 파생되어 들어 올리다. 흔들다. 부추기다란 뜻이 생겼다. 다시 파생되어 정신을 차리다. 분발하다. 발전시키다. 발휘하다 등의 뜻이 되었다.

[분비(奮飛)] 새가 날개를 펴고 높이 나는 것. 사람이 분발하여 뭔가를 이루어 내는 것을 비유한다.

[분용(奮勇)] 용기를 북돋우다. [분비(奮臂)] 손과 팔을 높이 들다. 팔을 들어 올려 일어나다.

[분불고신(奮不顧身)] 자신의 안위를 고려하지 않고, 과감히 곧장 앞으로 나가다.

文化

문해자에선“奮은, 새가 날개 깃털을 펴고 스스로 떨치는 모습이다. 奮은, 훨훨 나는 것이다.”라고 해석했다.

아래 그림에서 금문 1, 2의 테두리는 옷을 뜻하는 衣다. 가운데는 隹(새), 아래는 田(밭)이다. 그래서 奮자는 밭에서 사람이 옷을 써 새를 포획해, 새가 뛰어 나오려 발버둥치고, 떨쳐 날아가 도망쳐 살려고 하는 모습으로 알려져 있다.[1] 이 해석은 奪(뺏을 탈)과 연관되어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隹(새)와 寸(손)이 합해져 ‘새가 손에서 도망침‘을 뜻하기 때문이다.

또 다른 해석으론, 새가 포의(胞衣:태아를 싸고 있는 태반과 태막, 새에 대응하자면 掙紮:달걀 껍데기)에서 뚫고 나가 급히 날아오르는 모습으로 이해할 수도 있다.[2] 그러나 이 내용은 황당하게 여겨질 수 있다. 새가 세상 밖으로 나오는 장면을 지나치게 과장한 것이거나, 후대에 지어낸 해석이 아닐까 싶다.

소전체에선 금문을 따라 隹와 衣가 합쳐져 奞(날개칠 순)이 되었다. 奞자는 비록 금문 1, 2에서의 형태와 같지 않지만, 큰 새가 밭 사이에서 날아오르는 것의 회의자일 가능성도 있다.

  1. 熊國英,《圖釋古漢字》, 齊魯書社, 60쪽
  2. 위의 책, 같은 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