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es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語源

아침 단.png

旦은 본래 형성자다. 갑골문, 금문의 旦자의 윗부분은 日, 아래쪽의 네모난 틀 또는 둥근 점은 곧 钉子(못)의 丁자를 나타내고, 이 글자의 독음을 대표한다. 소전의 旦자는 日아래의 한 가로획이 변하여, 회의자가 되었고, 태양이 방금 지평선에서 상승하는 것을 나타내고, 그것의 본래 의미는 ‘동이 트다.’, ‘아침’의 의미이다.

文化

고대 중국에는 자연환경의 변화를 통하는 것 이외에는, 시간의 변화를 느낄 방법이 없었고, 밤이 되면 칠흑 같은 어둠에 덮여 생활을 할 수 없었다. 그래서 고대 중국인들은 해가 뜨고 지는 것을 보고, 하루의 생활을 결정했다.

금문에 새겨진 모양을 살펴보면, 旦자는 태양이 막 뜨기 시작하여 아직 그 모습이 완전히 드러나지 않아, 어두운 그림자 혹은 구름이 연결되어 있는 것을 나타내고 있다. 이후 그림자 혹은 구름의 형태는 一획을 그어 수평선을 나타낸다.

반면 旦를 해석하는 또 다른 견해가 있다. 日의 아랫부분인 一이 나타내는 것이 그림자, 구름, 오메가현상 등이 아니란 것이다. 금문 日자의 一 부분이 日 위로 올라간 것도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旦자의 一은 지평선이 아니라 발음기호 口의 간략 형이다. 그 본래 모습은 昌자로 남아 있다.[1]

아침 해가 떠오르는 시간이 바로 아침 단이며, 이때가 바로 활동을 시작하는 시간이다. 단은 해가 떠오르면서 아래에 햇빛이 반사되는 모습을 형상화 했다. 해가 뜨면 일찍 들에 나가 일을 하고 돌아와 아침을 먹는다. 이때는 낮 동안의 노동을 위하여 많이 먹어야 하기 때문에 大食(대식)이라했다. 이는 옛날 어린이들이 아침 먹기 전에 들로 나가 소꼴 한 짐을 베 오던 것과 흡사하다. 그래서 이 시간대를 大采(대채)라고 한다.[2]

  1. 이재황, 소리로 만들 글자 한자의 재발견, ㈜웅진씽크빅, p.113
  2. 하영삼, 문화로 읽는 한자, 동방미디어, p.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