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es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語源

벼슬 작.png

爵은 고대에 사용했던 잔을 의미한다. 이 잔은 V 자형의 주둥이, 손잡이, 그리고 아래에 세 개의 발이 있고, 위에는 두 개의 장식용 기둥이 있다. 爵은 상나라시기에 매우 인기 있던 술잔으로, 귀족들이 작위를 받을 때 황제로부터 선물로 받던 것이다. 그래서 후에 爵는 ‘벼슬’이라는 의미로 사용된다. 예기(礼记)에 따르면, 황제가 귀족을 ‘공작, 후작, 백작, 자작, 남작’의 다섯 등급으로 나누었다고 한다.

文化

고대 전례를 행할 때 사용한 술잔이다. 가운데 배 부분이 깊고 위쪽에 짧은 기둥이 있으며 술이 기울어 흘러나올 수 있도록 주둥이처럼 나온 부분이 있다. 그리고 옆쪽에는 손잡이가 달려있고 밑에는 다리가 3개 있다. 그 모양이 참새(雀)와 비슷하여 송나라 사람들이 이것을 작이라고 불렀다.[1] 귀족들이 작위를 받을 때 황제로부터 선물로 받던 것이므로, 爵는 ‘벼슬’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참새 작(雀)의 현대음은 성모가 다르지만 『설문』에 따르면 고음은 같았다. 갑골문, 금문에 중간에 있는 두 기둥은 안면 부위를 떠받칠 수 있기 때문에 爵을 기울여서 마시는 데에는 이르지 않게 되었다.[2]

상대에는 爵이 많은데, 금문 하반부는 (제사용)울창주를 뜻하는 鬯자가 이 그릇 안에 술을 담는다는 의미를 나타내며, 又자는 손을 나타낸다. 금문에서 又가 부가되고, 그것이 다시 寸으로 바뀌어서 지금의 형태에 되었다. 又가 寸으로 바뀐 것은 爵이 당시에는 '지위'를 나타내기 때문이다. 사실 바뀐 이유를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보다 분명하고 명확한 느낌을 주기 위해 법도와 관련된 의미의 寸으로 바뀐 것이라고 후대에 해석이 덧붙여 진 것으로 보인다.[3]

  1. 조선탁, 《중국어 한자의 어원》, 송강호 역, 지식과 교양, p.93
  2. 이돈주, 《한자‧한어의 창으로 보는 중국 고대문화》, 태학사, p.199
  3. 왕닝·시에또위엔·리우팡, 《설문해자와 중국고대문화》, 학고방, p.2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