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es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語源

갑옷 갑.png

甲은 고대군인이 전쟁 때 자신의 몸을 보호하기 위해 가죽으로 만든 옷을 입었다. 윗면은 단단한 금속으로 된 판으로 꿰어져 있었다. 따라서 몸을 다치게하는 거로부터 막는 무기였다. 갑골문과 금문의 甲자는 갑판이 편편이 연결되어 있는 형상이었다. 이것을 간소화하여 十자가 되었다. 그것의 본래 의미는 갑옷이며, 이는 귀갑, 갑각, 껍질 등과 같은 동물의 몸을 보호하기 위한 딱딱한 껍질로부터 나온 것으로 인신되었다. 甲자는 또한 십간 중 이름으로 쓰인다. 열 개의 천간 중 첫 번째에 위치하며 ‘첫 번째’라는 뜻으로 인신되었다.

文化

나무를 十자로 묶고 덩굴로 둘레를 원형, 사각형으로 돌려 가며 짠 방패 모습이다. ‘막는다’, ‘딱딱하다’라는 뜻도 있다.[1] 甲은 동쪽의 처음(으뜸)이다. 陽氣가 처음으로 움직이기 시작한다. 나무가 껍질을 위에 이고 있는 모양을 상형하였다. <太一經>에 이르기를, “사람 머릿속의 빈곳을 ‘甲’이라 한다.”라고 하였다. 甲부에 속하는 한자는 모두 甲의 의미를 따른다. 은 甲의 古文이다. 一에서 시작하여 十에서 드러나고 한 해만에 나무로 자라는 형상이다. (1) <史記曆書>에 “甲은 만물이 껍질을 가르고 나오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漢書 律曆志>에는 出甲於甲[甲에서 껍질을 이고 나온다.]”이라고 하였다. <禮記月令>의 주석에서는 “해의 움직임은 봄에 靑道에서 시작되는데, 달이 해를 보좌한다. 이 때 만물이 껍질을 깬다.”라고 하였다. “음력 정월에 天氣가 하강하고 地氣가 상승하여, 천지가 화합하고 초목이 싹트기 시작한다.”라고 하였다.[2]

  1. 갑골에 새겨진 신화와 역사-문자에 숨은 고대인의 삶을 찾아서, 김성재, 동녘, p.93
  2. 설문해자주 부수자 역해, 서울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