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es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語源

아닐 비.png

갑골문, 금문의 非자는 새의 날개 두 짝의 모양과 같다. 전서는 필획을 조절한 후의 결과이다. 새가 날개를 펴고 비상하면 두 날개는 반드시 서로를 등지게(반대 방향으로 퍼지게) 된다. 그래서 非의 본래 뜻은 위배(어긋나다)였으며 여기에서 '비난하다', '헐뜯다'는 의미가 파생되었다. 非는 또 '과실', '그름'을 가리킨다.
설문해자에서는 “위배되다는 뜻이며, 飛(날 비)자의 아랫부분 날개를 본떴다.”라고 했다. 즉 날아가는 새의 모습을 그린 飛에서 머리와 몸통이 제외된 모습으로, 왼쪽은 왼쪽 날개를 오른쪽은 오른쪽 날개를 그렸으며, 양 날개가 서로 반대 방향으로 나란히 펼친 데서 ‘나란하다’와 ‘등지다’의 뜻이 나왔고, 다시 부정을 표시하는 단어로 쓰이게 되었다. 그래서 非로 구성된 글자들은 주로 ‘나란하다’와 ‘위배되다’의 두 가지 뜻을 가진다.[1]

文化

非는 '상반되다', '위배되다'는 의미이다. 설문해자는 ”非는, 違 (어긋날, 떨어질 위)다.”라고 해석했다.

갑골문은 서로 등진 양 손과, 펼친 날개 두 장의 모습이다. 두 손이 새가 날아갈 방향으로 날개를 연 것을 나타냄으로서, 상반과 위배를 보여준다. 또다른 갑골문이나 금문 그리고 소전체 등의 자형에는 뒤집은 손이 나오지 않는다. 하지만 서로 등진 두 장의 날개는 서로 다른 방향을 가리키는 것은 마찬가지다. [2]

한편 서로 틀어져 등지고 있는 사람들(非는 北의 변형)의 모습으로 의미를 표현했을 가능성도 있다는 해석이 있다.[3]

주석

  1. 廖文豪, 《漢字樹 4》, 甘肅人民美術出版社, 2015, p.77
  2. 熊國英,《圖釋古漢字》, 齊魯書社, p.59
  3. 김인종, 『상형의 원리로 배우는 그림한자』, 바다출판사, p.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