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es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語源

사귈 교.png

고문자 교(交)자는 한 사람이 양 다리를 교차하고 있는 모양을 형상화한다. 그 본래 뜻은 교차이며, 다른 의미는 연접(連接), 결교(結交), 호상(互相) 등의 뜻으로 파생되었고, 교계(交界), 교섭(交涉), 교정(交情), 교심(交心), 교역(交易), 교류등과 같다.

文化

교(交)는 두 가지 뜻을 가지고 있다. 첫 째는 사람이 정강이를 교차하여 교차를 의미하고, 둘째로 교차의 부위는 정강이를 표시한다. <설문> : “교는 정강이를 교차하는 것이다. 정강이(骹)는 교(㬵)다. 갑골문, 금문, 초간(楚簡), 소전 등 글자의 형태가 유사하다.[1]

《시(詩)·초자(楚茨)》의 <모전(毛傳)>에서 “동서(東西)로 가는 것을 ‘交’라고 하고 위아래로 엇갈리게 가는 것을 ‘착(逪)’이라고 한다.”라고 하였다.[2] 과거 사람과 왕래를 하려면 부지런히 움직여야 했다. 그래서 두 다리를 서로 엇갈려 표현했다. 서로 왕래하면서 주고받는 것을 교류(交流)라고 한다.[3] 움직이는 것 이외에 사람이 다리를 교차시킨다는 의미로부터 ‘접촉하다’, ‘교착하다’, ‘친교를 맺다’, ‘성교하다’, ‘교환하다’, ‘서로’라는 의미로 인신되었다. ‘교자(交子)’란 송대에 촉인(蜀人)이 처음으로 창조한 지폐이다. 지면에 이에 상당하는 동전을 보증한 것으로, 도착하였을 때 교자(交子)를 돈으로 바꾼다. 따라서 교자(交子)의 교(交)는 바꾼다는 뜻이다.[4]

교(交)자를 다리를 꼬고 있는 모습이라 해서, 역시 사람의 모습인 대(大)와 연관시키는 게 일반적이다. 여기서 ‘교차시키다. 사귀다. 어긋나다. 서로’의 의미가 나왔다고 한다. 기우제에서 여자 무당이 춤을 추는 자세라는 설명, 형벌로 두 다리를 교차시켜 꺾어버린 모습[5]이라는 설명도 있다. 형벌에 관해서는 옛 중국에, 가뭄이 계속되면 그 정도 따라 척추 불구로 늘 고개를 위로 들고 있어야 하는 하늘바라기나 여무를 비가 올 때까지 땡볕에 세워두거나 심지어 불태워 죽이는 괴이한 악습이 있었다고 한다. 이 경우의 여무(女巫)는 기우제 담당이다. 따라서 가뭄이 들면 처절한 기원을 담은 춤을 추어야 했다.[6] 交는 이러한 춤의 한 자세로 ‘다리를 꼰 형태’를 상형한 글자라고도 한다.

  1. 『도석고금자』, p.107
  2. 염정삼, 『설문해자주 부수자 역해』, 서울대학교출판부, 2007, p.528
  3. 신영자, 『갑골문의 비밀-갑골문과 무정 왕 그리고 부호 왕비』, 문, 2011, p.106
  4. 류지성, 『문화문자학』, 문현, 2011, p.272
  5. 이재황, 『한자의 재발견 - 소리로 만든 글자』, 뉴런, 2008, p.204
  6. 김언종, 『한자의 뿌리 제 1권』, 문학동네, 2001, pp.138-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