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es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語源

수레 거.png

수레(車)는 바퀴를 가지고 길을 달리는 교통 운송 수단을 나타낸다. 갑골문과 금문의 수레 글자는 객차, 바퀴, 바퀴의 차축, 굴대, 끌채, 멍에 등을 지닌 수레의 모양이다. 소전체로 오면서 수레(車) 글자는 객차, 바퀴 그리고 차축만이 남아 있고 다른 것들은 사라졌다. 수레(車)를 부수로 지닌 글자들은 수레와 관련이 있고 그 예로는, 轨(바퀴 궤도), 轮(바퀴), 转(회전하다), 载(적재하다), 军(군사) 등이 있다.

文化

<차(車) - 오늘날과도 유사한 전차, 수레>

‘전차, 수레’라는 뜻의 ‘차(車)’자는 갑골문과 금문에서 자주 볼 수 있는 글자이다. 사냥과 정벌은 국가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일이었기에 사람들은 (점을 쳐서) 언제나 조상들에게 어떻게 해야 할지를 물었다.[1] 갑골문의 그림을 보면 말 두 마리가 수레의 끌채에 단단히 고정되도록 했다는 증거를 살펴볼 수 있다. 사람들은 긴 고삐로 말을 수레 굴레에 고정시켰다. 놀라운 것은, 시골에서 채소나 나무, 벽돌 등을 운송하는 나귀나 노새 수레가 오늘날에도 거의 유사한 원리로 만들어지고 있다는 점이다.[2]

청동기시대에 북쪽과 서쪽의 적들을 정벌하기 위한 전차부대의 높다란 수레바퀴가 쿵쿵거리며 지나가는 장면은, 평온한 삶을 살았던 시골사람들에게 분명 대단한 구경거리였을 것이다. 갑골문의 모습을 보면, 초기 이 글자를 만든 사람들의 관심이 ‘바퀴’에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갑골문의 복사에 따르면 기원전 13세기 초, 상나라 무정왕 때에 군사가 5000여 명에 이르렀다. 한 번 (전쟁에서) 포로 3만여 명을 사로잡기도 했는데, 이들은 이후 조상의 제사와 통치자들의 순장 혹은 새 궁전의 개막식에 이용됐다. 600명이 이용된 적도 있고, 800명이 이용된 적도 있다.

주나라 후기에 이르러 쇠뇌가 가장 중요한 무기가 되면서 활과 화살의 중요성은 점점 퇴색됐다. 쇠뇌는 시위를 팽팽히 당길 때 고정된 자리가 필요했기 때문에, 전차 역시 군사적 의미를 상실하게 됐다.[3] 그래서 수레는 사람과 상품을 운송하는 평범한 기능만을 하게 됐다. 현대 지상전에서는 ‘전차’ 및 기계화보병 부대가 전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웬만한 개인 화기로는 끄떡하지 않는 철갑의 전차와 기계화보병 부대는 위력적인 대포 등 우수한 화력을 지니고 있고 전차 뒤로 보병들이 전술 행군을 할 수 있도록 전략적 역할을 하고 있다.

語源

수레 거2.png

車(거)자가 가리키는 것은 육지 위로 바퀴 있는 운송수단이다. 갑골문과 금문의 車(거)자는 수레, 바퀴, 굴대, 끌채, 기울대, 멍에가 완비된 마차의 모양이다. 소전의 車(거)자는 수레, 바퀴, 굴대가 있는 간략화 된 글자이다. 車(거)자가 부수인 글자들은 대부분 수레와 연관 있는데, 예를 들면 軌(바퀴자국 궤), 輪 (바퀴 륜), 轉(구를 전), 載(실을 재), 軍(군사 군)등 이다.

[车水马龙]: 수레가 매우 많아서 왕래가 끊이지 않는다.

[车载斗量]: 수량이 매우 많다. 뜻밖이지 않는 것을 나타낸다.

文化

<말과 수레>

중국 고대에 말은 주로 수레를 끄는데 활용되었으며, 탈 것으로는 활용되지 않았다. 상주시대는 말을 주로 수레를 끄는데 사용했다. 따라서 수레는 대부분 말에 의해 견인되었다. 이렇게 말과 수레가 뗄 수 없는 인연이 있다는 것은 한자 속에서 매우 흥미로운 사실로 반영되어 나타난다.

한자에는 馬를 편방으로 하는 글자가 많이 있는데, 이들 한자는 만들어질 당시 수레와 밀접한 관련이 있었다. 예를 들어 騈(나란히 할 변), 驂(곁마 참), 駟(사마 사) 같은 한자들은 한 대의 수레를 몇 마리의 말이 끄는가, 즉 두 필, 세 필 아니면 네 필인가로 구분하여 만들어졌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또한 수레를 끌거나 모는 한자는 “驅(몰 구), 馳(달릴 치), 馭(말 부릴 어), 駕(멍에 가), 駛(달릴 사)” 등이 있는데, 이들 한자는 모두 설문해자에 馬 부수에 속해 있으며, 車 부수에 등장하지 않는다. 수레 모는 것을 나타내는 한자로는 그밖에 어(御)자가 있는데 이 한자는 馬 부수에 속하지 않는다. 한자의 중간 부분에 午가 있는데 곽말약은 이것을 말을 제어하는 고삐로 파악했다. 말을 몬다는 의미에서는 御와 馭는 통용된다. 그러나 御는 보통 말을 모는 사람을 가리켰는데 그 의미가 변하여 실질 의미는 사라지고, 다스리고 통치한다는 의미를 파생하게 되었으며, 나아가 황제를 지칭하는 말이 되었다.

<수레의 출현>

수레의 출현은 배보다 훨씬 늦다. 심지어 지금까지도 신석기 시대 고고학에서는 수레의 종적이 발견되지 않았다. 전설에 따르면 수레는 해중이 발명했다. 여러 자료들에서 이를 증명하고 있고, 하나라 당시 해중이 만든 수레는 공법이 매우 정교하고 단단했다고 한다. 가장 원시적인 수레는 하나라 이전에 출현했을 것이다. 대체로 신석기 말기의 일일 것이다. 현재 고고학을 통해 알 수 있는 최초의 수레는 하남 안양 은허에서 발견된 부패된 10대의 독원거(獨轅車)로, 수레바퀴살은 18개이고 수레의 위는 장방형이었으며, 2~3명이 탈 수 있었다.

  1. 세실리아 링크비스트, “한자왕국”, 청년사, 2002, p.324
  2. 세실리아 링크비스트, “한자왕국”, 청년사, 2002, p.140
  3. 세실리아 링크비스트, “한자왕국”, 청년사, 2002, p.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