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서

Chines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예서.jpg

개요

시대가 복잡해지면서 전서를 간략화 시킨 예서가 출현하게 되었으며, 이는 진나라때 隸人 정막이 만들었다는 설이 지배적이다. 한편으로는 민간인들이나 하급관리들 사이에 이미 서서히 변화가 진행되어 온 서체로 진나라의 사무가 번잡하고 많아지자 전서로서는 감당하기 어려워 획을 간략히 하면서 생겼다는 설도 있다. 이 예서는 한대에 이르러 정치 경제적인 안정과 더불어 장식적인 조형성을 가미하여 팔분예서로 변화 발전하였다.[1]

기원

隸書라는 명칭을 가장 먼저 사용한 책은 한나라의 班固의『漢書˙藝文志』에 "감옥에 일이 많아지자 간단하고 쓰기 쉬운 문자를 개발하여 노예들의 일을 다루는데 사용하였다." 라고 하였다. 許愼의『說文解字˙序』설문해자에서도 "관청의 감옥이 일이 많아짐에 따라 처음으로 간략하고 쓰기 편한 예서로 일을 신속히 처리 하였다." 라고 하였다. 이로써 예서라는 명칭의 사용은 漢代때 부터임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예서의 자양적 기틀은 오랜 역사적, 사회적 필연에 의해서 사용하게 되었다. 秦系文字 자료를 보면 春秋以後부터 점점 그 형태가 예서와 가까워지다가 춘추말기에 이르러 예서의 풍격을 띄게 된다. 이는 육국문자가 간결해지면서 이것이 바로 예서의 先導가 되었음을 알 수 있으며 현재까지 출토되고 있는 자료를 근거로 할 때 戰國初期는 예서가 형성된 시기임이 확실하다.[2]

특징

진예(秦隸)와 한예(漢隸)

예서는 일반적으로 진예(秦隸)와 한예(漢隸)로 나뉜다. 진나라 관리들이 늘어나는 행정업무에 발맞추어 서사의 편의를 위해 소전 대신 사용한 자체가 진예이고, 한나라에서 본격적으로 사용되고 지금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해서의 직접적인 모체가 되는 자체가 한예이다. 또 시기상으로 구분하여 진예를 고예(古隸-옛 진나라의 예서)라 하고, 한예를 금예(今隸-지금 한나라의 예서)라고 한다.[3]

예변(隸變)

先秦시대에 사용되던 篆書 계통의 古體字에서 隸書, 楷書, 行書, 草書초서 등 今體字로의 서체 변천을 隸變이라 부른다. 隸變이 시작된 시기는 대략 春秋時代 末期부터 그 시작을 하여 戰國中期부터 본격적으로 그것이 완성된 시기는 漢나라 시대이다. 예서는 소전을 민첩하게 쓴 것에 바탕을 두고 있지만, 여러 방면에서 소전과는 또 다른 특징과 의의를 지니고 있다. 예서는 소전이 직사각형의 형체를 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옆으로 넓게 퍼진 모양을 하고 있으며, 소전이 둥근 필체인데 반하여 예서는 곧은 필체로 변하였고, 소전이 감싸는 필세인데 비하여 예서는 마지막 부분이 갈라져 날아갈 듯한 삐침획을 형성하고 있다.

편방 형체(偏旁 形體)

예서는 간편함을 추구하여 어떤 생소한 필획이나 혹은 획이 비교적 많은 편방은 형상이 비슷하고, 필획이 비교적 적고, 또 자주 볼 수 있는 편방으로 고쳐 썼다. 예를 들면, "活", "括", "适" 등의 글자의 편방을 모두 고쳐서 "舌"로 쓰고 있다. 따라서 예서의 가장 큰 특징은 편방 형체의 변화에 있다. 예서의 편방은 소전에 비해 간화되고 병합되고 변형된 형태를 지니고 있다. 또 예변과정에서 편방의 혼동현상까지 발생하였다. 예를 들면 '腎'·'朕'·'靑'자 등은 소전에서 각각 '肉'·'舟'·'丹' 편방을 구성요소로 하였지만 예서는 '月' 편방과 혼동된 현상을 나타낸다. 今體字에 있어서는 상당 수량의 글자가 이미 육서의 방법을 사용하여 분석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참고자료

이승연(2008), 書體에 나타난 書藝美學 연구 : 漢字의 書體 演變을 중심으로, 원광대학교

허현자(2004), 隸書의 書藝美 硏究, 전주대학교 교육대학원

각주

  1. 이승연(2008), 書體에 나타난 書藝美學 연구 : 漢字의 書體 演變을 중심으로, 원광대학교
  2. 허현자(2004), 隸書의 書藝美 硏究, 전주대학교 교육대학원
  3. 공상철 외(2001), 중국, 중국인 그리고 중국문화, 다락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