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es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語源

붓 필.png

笔는 필기도구를 의미한다. 중국에서 처음 알려진 필기도구는 毛笔로 알려진 붓이다. 고고학 유물에 의하면, 붓은 전국시대에 처음으로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 그렇지만 다른 근거들로 보아, 원시 사회 말에 붓이 사용되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추정해 볼 수 있다. 갑골문과 금문에서 '笔'자는 손에 붓을 들고 있는 것으로 모양을 하고 있는데, 머리 부분의 세 갈래로 된 부분은 붓의 털을 의미한다. 초기 붓은 나무 재질이었는데, 진 왕조의 몽염이 처음으로 대나무 재질의 붓을 사용하기 시작하였다. 그래서 후에 聿 위에 대나무 죽(竹)이 추가되었다. 현대에 들어와서는 筆를 간편화 하여 竹와 毛로 구성된 笔자로 쓴다.

文化

갑골문에는 한손으로 아래에 털이 달린 가늘고 긴 나무막대를 잡고 있는 모습의 상형자가 있는데, 손으로 붓을 잡고 글씨를 쓰거나, 그림을 그리는 모습과 매우 비슷하다. 여기에서 상대 사람들도 붓을 사용했음을 추정할 수 있다. 귀갑과 수골에 쓰인 문자 중에는 먼저 붓을 쓰고 나서 칼로 새긴 것들이 많다. 사실 붓은 일찍이 신석기시대에 이미 존재했는데, 지금으로부터 6천 여 년 전에 생활한 반파사람들은 채색도기 위에 헤엄치는 물고기나 달리는 사슴, 사람 얼굴의 물고기를 도안을 그렸는데, 필획이 두껍고 매끄러우며 둥근 것으로 볼 때 틀림없이 붓과 같은 도구로 그린 것이다.

후에 소전에서는 죽을 더하여 회의자 필을 만들었다. 이를 통해 진대에는 대나무로 붓을 만들어 사용했음을 알 수 있다. 고서를 보면 몽염이 붓을 만들었다는 기록이 있다. 진시황의 대장군인 몽염이 대나무관에 짐승의 털을 끼워 만든 붓을 발명했다는 내용이다. 오늘날 필자는 간단하게 변했지만, 그래도 笔은 여전히 회의자이다. 죽과 모로 구성된 것은 대나무대 아래에 붓털이 있는 것으로, 매우 간단 명료하고 형상적이다.[1] 한편, 시라카와 시즈카는 고대에 땅을 선정할 때 점을 쳤는데, 율(聿)은 그 점친 결과를 기록한다는 뜻이라고 보았다.[2]

  1. 스딩궈, 《한자와 중국문화》, 역락, p.285
  2. 시라카와 시즈카, 《한자의 세계》, 솔출판사, p.499